연결 가능 링크

'북한 억류 임현수 목사, 조사 계속 진행 중'


북한에 억류 중인 캐나다 국적 한인 임현수 목사가 지난 7월 인민문화궁전에서 내외신기자회견을 가졌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자료사진)

북한에 억류 중인 캐나다 국적 한인 임현수 목사가 지난 7월 인민문화궁전에서 내외신기자회견을 가졌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자료사진)

북한에 장기 억류 중인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가 북한 당국의 조사를 계속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캐나다 관리들이 평양에서 북한 관리들을 두 번 만났지만 진전은 없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문 기사 보기] Canadian Pastor Still Being Interrogated in North Korea, Sources Say

북한 당국이 임현수 목사를 계속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임 목사가 담임으로 있는 토론토 큰빛교회 대변인 리사 박 목사는 ‘VOA’에 지난 10월 캐나다 외교관들이 북한 당국자들을 만나 임 목사에 대한 조사가 계속 진행 중이란 답변을 들었다는 얘기를 전직 하퍼 정부의 고위 관리로부터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박 목사에 따르면, 이 관리는 북한 당국자들이 캐나다측에 임 목사의 소재나 자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조사 중인 관계로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박 목사는 그러나 북한측이 어떤 요구를 했는지는 듣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임현수 목사는 지난 20여 년 간 북한을 100회 이상 드나들며 억류 직전까지 대규모 인도적.개발 지원을 해 왔습니다. 하지만 지난 1월 말 라선에서 평양으로 향하던 중 억류됐으며 지난 7월 평양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최고존엄을 모독하고 국가전복 음모 행위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임현수 목사] “제가 저지른 가장 큰 엄중한 범죄는 공화국의 최고 존엄과 체제를 심히 중상모독하고 국가전복 음모 행위를 감행한 것입니다.”

임 목사는 그러나 기자회견 중 눈물을 계속 닦았으며 북미 한인 기독교 목회자들은 임 목사가 북한 당국의 강요로 회견을 가진 것이 분명하다는 입장을 밝혔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캐나다 정부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캐나다의 하퍼 정부 관리가 임 목사 석방을 위해 지금까지 평양을 두 번 방문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 주재 캐나다 대사관 외교관들이 총 두 차례 평양을 갔으며 가장 최근에는 지난 10월 평양을 방문해 임 목사 석방 문제를 논의했다는 겁니다.

소식통은 서울의 캐나다 외교관들이 평양에 갈 때 임 목사에게 보내는 가족들의 편지도 함께 가져갔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캐나다 외무부의 프랑수아 라살 대변인은 앞서 ‘VOA’에 이에 대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캐나다 정부는 구금돼 있는 임 목사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으며 임 목사 가족에게 영사 지원을 하고 있다”고 짤막하게 답했습니다.

한편 큰빛교회의 리사 박 목사는 임 목사 석방에 관해 지난달에 출범한 트뤼도 자유당 정부가 아직 별다른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지난달 임 목사 석방에 관해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강화해 줄 것을 요청하는 서한을 보냈지만 최근 받은 답변은 ‘우려하고 노력하고 있다’는 형식적인 답변만을 받았다는 겁니다.

박 목사는 “옛 하퍼 정부에서는 고위 관리가 직접 임 목사 석방 노력에 대해 가족과 교회측에 설명해 주는 등 지속적인 관심을 표명했었다”며, 하지만 현 트뤼도 정부는 “형식적인 답장 외에 아직 성의 있는 어떤 자세도 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박 목사는 캐나다 외교부가 현재 국제사회에 약속한 시리아 난민 2만 5천 명의 수용과 국제 테러 문제로 바쁘다는 것을 이해한다며, 그러나 캐나다 국민의 인도적 문제에도 관심을 더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임현수 목사의 가족은 아직 언론과의 인터뷰 등 공개적 활동을 자제하고 있습니다.

교회 관계자에 따르면, 임 목사 가족은 기자회견 등 임 목사 공개 캠페인이 오히려 북한측의 결정에 악영향을 줄 우려가 있어 자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임 목사 가족은 지난달 교회를 통해 발표한 짤막한 성명에서 “임 목사의 환갑 생일이 (억류 중에) 지나갔다”며 “북한 정부가 온정을 베풀어 임 목사를 석방해 가족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간청한다”고 밝혔었습니다. 그러면서 임 목사의 모든 활동은 북한 주민들을 섬기기 위한 노력에서 비롯됐다는 점을 강조했었습니다.

큰빛교회의 리사 박 목사는 임 목사의 억류가 장기화 되고 아직 재판 소식도 없다며, 성탄절을 맞아 임 목사가 조속히 석방될 수 있도록 많은 이들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