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내 북한 전문가 58% "개성공단 현상태 유지해야"


개성공단 내 한국 기업 공장에서 북한 근로자들이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자료사진)

개성공단 내 한국 기업 공장에서 북한 근로자들이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의 북한 전문가들은 대체로 북한의 4차 핵실험에도 남북관계의 연결고리로서 개성공단을 유지해야 한다는 견해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 대통령 직속 기관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가 최근 북한 전문가 10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개성공단 운영에 대해 ‘현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58%로 나타났고 ‘상황에 따라 축소해야 한다’는 의견은 12%에 그쳤습니다.

한국 정부가 중점을 둬야 할 대북 제재의 방향에 대해선 ‘유엔 안보리를 통한 제재’라는 답변이 43%로 가장 많았고 ‘중국이나 러시아 등 북한 인접국의 제재’라는 답변이 33% 그리고 ‘남북관계 차원’과 ‘미-일 등 우방국 차원’이라는 답변이 각각 12%로 뒤를 이었습니다.

북핵 문제 해결에 가장 영향력 있는 국가로는 62%가 ‘중국’을 꼽았고 ‘미국’이라는 응답은 38%에 그쳤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