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 "과거 총리담화의 역사인식 변함 없어"


한국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0일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한국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0일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가 과거 전임 총리 담화의 역사 인식에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아베 총리는 오늘(10일) 일본을 방문한 한국 국회의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과거 정권의 담화 내용을 전후 70년 담화에 담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참석 의원들이 전했습니다.

현재 한국 집권여당인 새누리당의 서청원 의원 등 한국 의원 9명이 한일 의원연맹 합동총회 참석차 일본을 방문 중입니다.

아베 총리는 그러나 이 자리에서 무라야마 담화의 핵심인 식민지배와 침략에 대한 사죄를 전후 70년 담화에 담을 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와 함께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아 양국의 우호와 협력, 발전의 역사를 돌아보며 미래지향적 관계를 구축하고 싶다며 양국 발전을 위해 박근혜 한국 대통령과 함께 온 힘을 다할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면담에서는 그러나 한일 정상회담 관련 논의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