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 첫 방일…'한·일 관계 전기될지 주목'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 (자료사진)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 (자료사진)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이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아 일본을 방문합니다. 과거사 문제 등으로 악화된 한-일 관계 개선에 전환점이 될지 주목됩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문 기사 보기] S. Korean FM's Visit to Japan Raises Hopes of Thaw in Bilateral Ties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은 오는 21일 일본을 방문해 일본 주재 한국대사관이 22일 도쿄에서 개최하는 한-일 국교정상화 기념 리셉션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한국 외교부가 밝혔습니다.

한국에서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외교부 장관이 일본을 찾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윤 장관은 이에 앞서 현 정부 출범 직후인 지난 2013년 4월 일본을 방문하려고 했다가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이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자 일정을 취소했습니다.

이후에도 독도 영유권 문제와 일본 군 위안부 문제 등으로 양국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면서 방문 기회를 갖지 못했습니다.

윤 장관은 일본 도착 당일인 21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과 한-일 외교장관 회담도 갖습니다. 노광일 한국 외교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 “6월 21일 오후 개최될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윤 장관과 기시다 외무대신은 양국 관계, 북한 문제, 지역 및 국제 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입니다.”

두 장관은 특히 한-일 관계의 핵심 현안인 일본 군 위안부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보여 과거사 갈등으로 경색된 양국 관계 개선에 전기가 될지 주목됩니다.

이에 앞서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얼마 전 미국의 ‘워싱턴 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일본 군 위안부 문제 협의에 상당한 진전이 있고 한-일 간 협상이 마지막 단계에 와 있다고 말했습니다.

두 장관은 또 한-일 정상회담 개최 문제와 조선인 강제노동 현장이 포함된 일본의 근대산업시설의 세계유산 등재 추진, 그리고 일본산 수산물 수입 규제 등에 대해서도 포괄적으로 협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번 일본 방문 기간 중 윤 장관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예방하는 일정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함께 한국과 일본에서 각각 열리는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 리셉션에 양국 정상의 축하 메시지를 대독하는 문제도 조율 중입니다.

일본 주재 한국대사관이 22일 도쿄에서 여는 리셉션에 기시다 외무상이 직접 참석해 아베 총리의 축하메시지를 대독하는 일정을 놓고 양측이 협의를 벌이고 있습니다.

한국 주재 일본대사관이 같은 날 서울에서 개최하는 리셉션에는 윤상직 한국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참석해 박 대통령의 축하메시지를 대독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본 측에서는 이 행사에 아베 총리 특사 자격으로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 의원연맹 회장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한-일 관계가 몇 년 간 어려운 상황에서, 이번 윤 장관의 방일이 관계 개선의 분위기를 만들어나가는 데 있어서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