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일 정상, 수교 50주년 맞아 관계 개선 의지 표명


일본을 방문한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왼쪽)이 22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 총리와 회동했다.

일본을 방문한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왼쪽)이 22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 총리와 회동했다.

한국과 일본 두 나라 정상이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아 관계 개선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밝혔습니다. 두 정상은 또 서울과 도쿄에서 상대국 정부 주최로 열린 수교 50주년 기념행사에 각각 참석함으로써 과거사 갈등을 겪고 있는 양국 관계에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지 주목됩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과거사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는 한국과 일본 두 나라 정상은 양국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아 22일 서울과 도쿄에서 열린 기념행사에 각각 참석했습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주한 일본대사관 주최로 서울에서 열린 기념 리셉션 축사에서 과거사의 무거운 짐을 화해와 상생의 마음으로 내려놓을 수 있도록 만드는 게 중요하다며 그런 시작을 할 때 국교정상화 50주년인 올해는 새로운 미래를 여는 원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두 나라 국민의 마음을 양측 정부가 하나로 만들고 협력이 필요한 사항은 함께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이날 주일 한국대사관이 도쿄에서 개최한 행사에 참석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양국이 지난 50년 간의 우호 발전의 역사를 돌이켜보고 앞으로 50년을 내다보며 함께 손을 잡고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자고 말했습니다.

특히 동북아 정세를 고려할 때 미-한-일 3국의 협력 강화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전에 중요하다며 한국과 일본은 가장 중요한 이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두 정상은 당초 이들 행사에 직접 참석하지 않고 대독 형식으로 상대 측에 축하 메시지만 전할 예정이었다가 행사 개최에 임박해 참석을 전격적으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대통령은 신중한 검토 끝에 참석을 결정했고 아베 총리도 국회 일정 등을 이유로 불참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참석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청와대는 두 정상의 수교 50주년 기념행사 참석은 두 나라 관계를 앞으로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기념행사 참석에 앞서 청와대에서 아베 총리의 특사 자격으로 방한한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 의원연맹 회장을 접견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양국이 신뢰외교를 통해 과거의 아픔을 치유하고 양국 관계의 새로운 전기를 만들기를 바란다며 이번 8·15에 양국이 화해와 협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아베 총리가 1965년 이후 일본 역대 내각이 견지해 온 인식을 확실히 계승하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누카가 회장은 아베 총리가 고노와 무라야마 담화를 계승하고 일본 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해서도 마음이 아프다는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며 현재 진행 중인 양국 간 국장급 협의에서 진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정치권 차원에서도 노력하겠다고 답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에 대해 자신도 한-일 관계를 중시하고 있고 양국 관계 개선이 양국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며 이제는 서로의 입장 차를 해소하고 공동의 이해를 확대시켜 나가기 위한 노력이 뒤따라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아 일본을 방문 중인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도 이날 오전 아베 총리를 예방했습니다.

윤 장관은 이 자리에서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한 박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한국 외교부 조성관 해외언론담당관입니다.

[녹취: 조성관 외교부 해외언론담당관] “윤 장관은 당면 현안을 잘 해결해 국교정상화 50주년인 올해가 양국이 새로운 미래를 함께 열어가는 원년이 되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는 박 대통령의 구두메시지를 아베 총리에게 전달했습니다.”

윤 장관은 또 일본 산업혁명 시설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문제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보인 두 나라의 대화와 타협의 정신이 일본 군 위안부 문제 등 다른 현안을 풀어가는 데도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윤 장관은 이에 앞서 21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과의 회담에서 일본 산업혁명 시설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 과정에서 조선인 강제징용 사실을 반영하기로 사실상 합의했습니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양국 간 과제가 있는 만큼 허심탄회한 의견 교환이 중요하다며 두 나라 국민과 미래 세대를 위해 양국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고자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장관은 아베 총리 예방 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번 대화가 양국 관계 개선 노력을 확대하는데 방점이 찍혀 있었다며 신뢰가 쌓이고 여건이 익으면 정상회담 시기도 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