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장관 "라마디 퇴각 이라크군, 싸울 의지 없는 듯"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 (자료사진)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 (자료사진)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이 이슬람 수니파 무장세력 ISIL에 맞서 싸우는 이라크 정부 군의 전투 의지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카터 장관은 어제 (24일) 미국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일주일 전 ISIL이 라마디를 장악한 데 대해 언급하면서, 당시 이라크 군은 수적으로 우세했음에도 싸울 의지가 없었다고 비난했습니다.

카터 장관은 이런 상황이 “매우 우려스럽다”며, 중요한 것은 ISIL과 싸워 스스로를 방어하려는 이라크인들의 의지라고 말했습니다.

수전 라이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카터 장관과 비슷한 견해를 밝혔습니다.

라이스 보좌관은 미국 `CBS 방송’과의 회견에서 이라크 군이 내부의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이라크 군은 의지와 장비, 지도력 측면에서 고르지 못한 군대라고 말했습니다.

미국 고위 당국자들의 이 같은 발언은 ISIL이 라마디를 공격하자 현지 이라크 군이 무기와 장비 등을 버리고 퇴각한 데 대한 반응으로 나온 것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