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장관, “이라크 군, 전투의지 없어”


이라크 라마디에서 ISIL의 공격을 피해 피난나온 주민들.

이라크 라마디에서 ISIL의 공격을 피해 피난나온 주민들.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 ISIL이 시리아 국경기지를 장악하고 수백 명을 살해한 가운데, 미국 관리들이 최근 ISIL의 이라크 내 세력 확대와 관련해 이라크 군을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은 24일 미국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지난주 ISIL의 라마디 점령은 이라크 군이 전투의지가 없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습니다.

카터 장관은 당시 이라크 군이 수적으로는 오히려 우위에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수전 라이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미국 CBS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라크 보안군은 내부적으로 과제가 있다며 전투의지와 장비, 지도력 측면에서 고르지 못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라이스 보좌관은 이라크 군의 약점을 보완하기 위해 미국이 이라크 측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이라크 의회 군사안보위원회의 하킴 알-자밀리 위원장은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카터 미 국방장관의 발언은 비현실적이고 근거 없다며 미국이 장비와 무기, 공중 지원을 제대로 하지 못한 책임을 이라크 군에 떠넘기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