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평양마라톤 외국인들 "북 주민 접촉 드문 경험"


지난 12일 평양에서 김일성 주석의 생일인 '태양절'을 기념한 국제 마라톤 대회가 열렸다.

지난 12일 평양에서 김일성 주석의 생일인 '태양절'을 기념한 국제 마라톤 대회가 열렸다.

지난 12일 열린 평양 국제마라톤 대회에 대한 서방 언론들의 보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미국 언론들은 특히 제한적이나마 외국인들과 북한 주민들이 접촉한 점에 주목했습니다. 올해 대회에는 지난해 보다 3 배 많은 650 명의 외국인이 참가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의 `뉴욕타임스' 신문은 17일 올해 열린 ‘만경대상 국제마라톤 대회’에 직접 참가한 자사 기자의 경험담을 실었습니다.

이 대회의 42km 풀코스를 달린 `뉴욕타임스'의 주레 롱맨 기자는 세계에서 가장 폐쇄적이고 수수께끼 같은 나라 가운데 하나인 북한이 평양마라톤을 통해 잠시 열렸다며, 마라톤 코스를 벗어날 수는 없었지만 1~2 시간에서 4 시간까지 감시원들을 벗어날 수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특히 참가 외국인 선수들과 북한 주민들 간의 접촉을 자세히 묘사했습니다. 올해 출전한 외국인 선수들은 650 명으로 미국, 영국, 이탈리아, 스웨덴, 핀란드, 중국, 일본,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30여개 나라 출신입니다.

이 신문에 따르면 북한 주민들은 점잖았지만 도로변의 살구꽃 사이에 늘어서서 외국인들과 손뼉을 맞추거나 손을 흔드는 등 선수들에 대한 격려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북한 어린이들은 특히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더 대담해져서 외국인들과 손뼉을 맞추는데 더욱 열심을 내고, 영어로 질문을 쏟아냈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습니다. “만나서 반가워요”, “조선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이름이 뭐에요?”, “몇 살 입니까?” 등을 영어로 말했다는 겁니다.

네덜란드 출신의 한 선수는 젊은 북한 여성이 손에 입을 맞춘 뒤 이를 자신에게 불어 깜짝 놀랐고, 미국인 선수는 북한인 여성이 교통정리를 하다 자신에게 눈을 찡긋한 것 같다며 가슴을 쓸어내렸습니다.

지난 2011년 원반 던지기, 프리스비 경기를 위해 북한을 방문했던 한 미국인은 “당시보다 느슨하고 통제가 덜 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평양 마라톤 대회를 통해 북한 건물에 들어갈 수 있는 드문 기회도 주어졌습니다. 선수들은 세계 여느 마라톤 대회에서 볼 수 있는 이동화장실 대신 도로에서 가장 가까운 화장실을 사용해야 했기 때문입니다.

중국 베이징의 북한전문 고려여행사 직원은 `뉴욕타임스'에 지난해 평양 마라톤 대회 때는 일부러 모든 화장실을 다 방문한 선수도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대회가 끝난 뒤 한 선수는 북한 주민들의 열렬한 환호에 대해 “조작된 것이면 어떤가? 그래도 기분 좋았다”고 밝혔고, 또 다른 선수는 “모든 북한 주민들의 반응이 조작될 수는 없고 특히 어린이들은 마음대로 하기 때문에 조작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주재 이탈리아대사관에서 일하는 한 외교관은 “평양 마라톤은 작은 개방일 뿐 구조적인 변화는 아니"라면서도, "2008년 뉴욕 필하모닉 공연처럼 서로 간의 호기심이 따뜻함으로 변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고 평가했습니다.

경기 당일인 12일 미국 `CNN 방송'과 인터뷰한 고려여행사의 사이먼 카커렐 씨는 외국인 선수들이 북한 주민들과의 접촉에 큰 관심을 나타냈다고 전했습니다.

카커렐 씨는 “많은 외국인들이 자신들의 실제 실력보다 나쁜 성적을 거뒀다"며 "달리면서 주민들에게 손을 흔들고 손뼉을 맞추는 것에 시간을 너무 많이 썼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USA 투데이' 신문은 16일자 기사에서 이번 대회에 미국인이 100여 명 참가했다며 그들의 소감을 전했습니다.

미 중서부 미주리 주 출신의 패티 헌터 씨는 이 신문에 북한 주민들이 미국인들을 직접 보면 미국에 대한 태도를 바꿀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일반 미국인들은 북한인들과 마찬가지로 하루하루를 살아나가고 같은 필요와 욕망이 있는 사람들이라는 것입니다.

베이징에서 일하는 3 명의 미국인 동료들은 이번 마라톤 대회가 은둔의 왕국인 북한을 안전하고 흥미롭게 알 수 있는 경험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브루스 에이트킨 씨는 “비록 제한적이었지만 주민들과 관광안내원들, 호텔과 식당의 북한인들과 접촉한 것이 재미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마이크 키오 씨는 지하철에서 북한 어린이들에게 사탕을 나눠 주며 대화를 나눈 것이 즐거웠다고 말했습니다.

이 신문에 따르면 북한의 한 관광안내원은 외국인 선수에게 “당신과 내가 변화를 불러올 수 있는 유일한 사람들이며, 과거는 과거일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