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대통령 "북한 정권, 결국 붕괴될 것"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인터넷 등 정보의 힘이 북한의 변화를 주도할 것이라고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군사적 조치와 제재보다 정보의 힘이 더 강력하다며, 북한 정권은 결국 붕괴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22일 세계 최대 동영상 공유 웹사이트인 ‘유투브’와 가진 인터뷰에서 (외부) 정보가 북한에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Information ends up seeping in overtime and bringing about change……”

오바마 대통령은 현대세계에서 북한 같은 잔인하고 권위적인 정권을 계속 유지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며, 인터넷이 북한에 들어가고 확산돼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압박 수위도 조금씩 계속 높일 것이라며 시간이 흐르면 북한 정권의 붕괴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Over time, you will see a regime like this collapse. Our capacity to affect…”

하지만 북한의 변화에 대한 미국의 영향력은 제한적인 측면이 있다며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군사 행동은 지척에 있는 한국에 심각한 타격을 줄 수 있고 경제 제재도 얼마 남지 않아 한계가 있다는 겁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북한을 지구상에서 가장 고립되고 단절된 권위주의 국가로 지목했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North Korea is the most isolated……”

북한 같은 나라는 지구상에서 거의 복제 조차 할 수 없고, 북한 정권은 잔인하고 폭압적이며, 주민을 제대로 먹이지도 못하면서 국가재정은 주로 전쟁 기계에 투입하고 있다는 겁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나 군사적 해법은 정답이 될 수 없을 것이라며, 북한의 변화를 위해 정보를 촉진하는 방안을 끊임없이 찾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