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대북정책 바뀌지 않았지만 변화 가능성 있어”


천영우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비서관. (자료사진)

천영우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비서관. (자료사진)

한국과 미국의 외교 전문가들은 오늘 (27일) 서울에서 열린 한 국제 토론회에서 중국의 대북 정책이 큰 틀에서는 바뀌지 않았다고 평가했습니다.

천영우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중국이 북한의 핵 무장이 자국 안보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주기 때문에 이를 반대하고 있지만 북한과 국경을 맞대고 있어 점진적인 변화를 추구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스테이플턴 로이 전 주중 미국대사도 중국이 북한 정권을 붕괴시킬 수 있다고 하더라도 붕괴 이후 상황이 중국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기 때문에 북한정책을 크게 바꾸지 않았다고 평가했습니다.

천 전 수석은 그러나 북한이 중국의 이익에 반대되는 행동을 계속 한다면 중국의 북한정책이 달라질 것이라고 내다봤고 로이 전 대사는 중국이 북한을 바라보는 저변의 의식은 이미 달라졌다고 분석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