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금융위, 통일돼도 '2국 2화폐' 체제


한국 금융위원회 건물 (자료사진)

한국 금융위원회 건물 (자료사진)

한국 정부 금융위원회는 앞으로 통일이 돼도 북한 주민들의 혼란을 막기 위해 당분간 ‘2국 2화폐’ 체제를 유지하고 남북한의 경제력 격차가 해소돼 남북이 최종 통합되는 시점에 단일화폐로 통합하기로 방침을 정했습니다.

금융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의 통일 이후 북한 금융정책 방향을 확정하고 오는 19일 열리는 ‘한반도 통일과 금융’을 주제로 한 학술회의에서 공식 발표할 예정입니다.

금융위원회는 또 통일이 되면 북한 주민을 상대로 영업하는 대형 국영 시중은행인 ‘조선상업은행’을 신설하고, 현재의 산업은행이 대주주인 ‘인프라 투자은행’을 설립해 북한의 낙후된 기반시설을 집중 개발할 방침입니다.

금융위는 이와 함께 통일 후 20년간 북한 경제를 재건하는 데 5천억 달러가 필요할 것으로 추산하고 그 재원을 해외 공적개발원조 등 국제기구와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국내 정책금융기관 등으로 조달하는 방안을 제시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박병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