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2050년 통일한국, 1인당 GDP 7만 달러"


박근혜 한국 대통령(오른쪽 두번재)이 지난 13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통일준비위원회 제2차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박근혜 한국 대통령(오른쪽 두번재)이 지난 13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통일준비위원회 제2차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오는 2050년 통일 한국의 1인당 국내총생산, GDP는 7만 달러에 이르고, 주요 20개국 가운데 2위를 기록할 것이라는 장밋빛 전망이 제시됐습니다. 또 한반도의 경제통합과 통일은 북한의 경제성장에 엄청난 영향을 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의 대통령 직속 통일준비위원회는 20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첫 공개 세미나를 열었습니다. 세미나의 주제는 ‘통일대박 가능하다.’였습니다.

발제자로 나선 통준위 경제분과 전문위원인 김병연 서울대 교수는 2050년 통일한국 1인당 국민총생산의 추정치로 미화 7만3천747 달러를 제시했습니다. 남한 8만2천431 달러, 북한 5만7천396 달러입니다.

또 연간 성장률은 북한 9.55%, 남한 2.63%로 평균 4.51%를 제시했습니다.

통일한국의 1인당 국민총생산은 2015년 만7천452 달러에서 2030년 3만2천760 달러, 2040년 4만8천927 달러로 급증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같은 기간 북한 지역의 1인당 국민총생산은 2015년 753달러에서 2030년 5천589달러, 2040년 2만751달러로 전망됐습니다.

환율 절상 효과를 감안해 주요 20개국과 1인당 국민총생산을 비교했을 때 통일한국의 국민총생산은 2030년 11위지만, 2050년에는 미국에 이어 2위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이와 함께 통일한국의 경제규모는 2011년 남한은 1조천 160억 달러로 주요 20개국에서 15위에 지나지 않지만 통일 이후 한반도의 경제규모는 2030년 2조8천180억 달러로 11위, 그리고 2050년에는 6조5천460억 달러로 8위에 오를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김 위원은 경제적 편익 측면에서 한반도의 통일은 ‘2지역 1체제’를 전제로 한 방안이 바람직하다고 제시했습니다.

김 위원은 그 근거로 극심한 혼란을 경험한 경우 평화로운 체제 이행과 비교할 때 체제 이행 이후 10년이 지난 시기의 국민총생산은 45% 감소한다고 말했습니다.

따라서 북한 지역에 시장경제가 도입되는 것이 경제성장의 필수조건이라고 제시했습니다.

김 위원은 이와 함께 남북한 경제통합과 통일의 효과가 크게 세 분야에서 나올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먼저 역내 거래의 증가로 국내에서 창출되는 부가가치의 증가와 규모의 경제를 달성하는 데 따른 시장의 확대와 통합 효과 두 번째로는 자원이용의 효율성 증가와 사회 갈등에 드는 비용의 감소 그리고 세 번째로 군병력 감축에 따른 효과가 있을 것이란 분석입니다.

이에 따른 통일한국의 경제성장률은 2015년 4.7%에서 2030년 3.6%, 2050년은 2.6%로 제시됐습니다.

아울러 2014년부터 남북통합이 시작된다고 가정하면 2050년까지 북한의 연평균 성장률은 13.1%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경제통합과 통일이 북한의 경제성장에도 엄청난 영향을 줄 것이라는 진단입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