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부, 북한 인도적 지원 부서 확대 추진


지난 3월 독일을 방문한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드레스덴공대에서 기념연설을 하고 있다.

지난 3월 독일을 방문한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드레스덴공대에서 기념연설을 하고 있다.

한국 통일부는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3월 독일 드레스덴에서 북한에 제안한 인도적 지원 사업을 확대하기 위한 조직 개편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남북관계가 개선될 가능성을 염두에 둔 조치로 풀이됩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5일 교류협력국에 인도개발협력과를, 통일정책실에 통일문화과를 신설하는 등의 조직개편안을 마련해 현재 관계부처와 협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의 관련 설명입니다.

[녹취: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 “통일부는 조직 진단에 따라 정보관리과를 폐지하고 문화적 접근을 통해 국민들의 통일 공감대를 확산하고, 또한 인도협력 강화를 위한 전담기구 신설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신설되는 인도개발협력과는 북한의 복합 농촌단지 조성과 모자 보건 사업 등 국제기구를 통한 대규모 대북 지원 사업을 발굴하고, 이를 지원하는 역할을 맡게 될 전망입니다.

북한의 복합 농촌단지 개발과 모자 보건 사업은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3월 독일 드레스덴에서 북한에 제안한 중점 인도적 사업입니다. 당시 박 대통령의 연설 내용입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농업 생산의 부진과 산림의 황폐화로 고통 받는 북한 지역에 농업, 축산, 그리고 산림을 함께 개발하는 '복합 농촌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남북한이 힘을 합해야 합니다.”

통일부는 내년도 예산안을 올해보다 10%가량 늘리고, 이 가운데 이들 중점 인도적 지원 예산을 올해보다 157% 늘어난 1억 946만 달러로 책정한 상태입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드레스덴 제안의 후속 조치와 관련해 필요한 준비를 하는 것이라며, 남북관계가 개선될 가능성을 염두에 둔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반면 기존의 인도지원과는 한국 민간단체들의 소규모 인도적 지원 업무를 담당할 것으로 보입니다.

아울러 함께 신설되는 통일문화과는 한국 국민의 통일 의식을 높이기 위한 통일 문화 사업을 주로 담당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통일부는 올해 들어 통일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넓히기 위해 통일 콘서트와 영화제 등 다양한 통일문화 행사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조직개편으로 북한 방송 모니터링과 탈북자 심층조사 업무 등을 맡아온 정보관리과가 폐지됨에 따라 통일부의 북한정세 분석 기능이 약화되는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통일부는 정보관리과가 폐지되더라도, 인원만 축소될 뿐 업무는 계속 유지된다며 우려를 일축했습니다.

박수진 부대변인입니다.

[녹취: 박수진 부대변인] “정보관리과는 북한방송 청취 및 북한 공개정보 등을 수집하여 정세분석총괄과, 정치군사분석과, 경제사회분석과의 분석 업무를 지원하는 기능을 하고 있습니다. 정보관리과가 폐지된다고 하더라도 그 기능을 분석총괄과로 이관하여 정보수집에는 차질이 없도록 할 예정입니다.”

한국 통일부는 관계부처와 협의가 끝나는 대로 조직개편을 마무리할 방침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