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일 “납북자 전면 재조사...제재 해제” 합의

  • 윤국한

28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일 국장급 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8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일 국장급 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북한과 일본이 일본인 납치 피해자 문제에 대한 전면 재조사에 합의했습니다. 북한은 이를 위해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키로 했고, 일본은 북한에 대한 독자적인 제재를 해제하고 인도주의 지원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과 일본이 29일 납치자 문제와 일본인 유골 반환 등 두 나라간 핵심 현안들에 대해 합의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두 나라의 합의는 북-일 간 동시발표 형식으로 공개됐으며, 일본은 아베 신조 총리의 기자회견, 북한은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합의 사실을 알렸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일-북 국장급 회담에서 북한이 일본인 납치자 문제에 대한 전면적인 재조사에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도 `조선중앙통신’의 보도를 통해 합의 내용을 상세히 전하면서, 납치 문제에 대한 포괄적 조사를 위해 북한 측이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특별조사위원회는 납치자 문제 뿐아니라 일본인 행방불명자, 1945년 이전 사망한 일본인 유골과 묘지, 잔류 일본인, 일본인 배우자 등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게 됩니다.

통신은 북한이 “종래의 입장은 있지만 포괄적이며 전면적인 조사를 진행해 최종적으로 일본인에 관한 모든 문제를 해결할 의사를 표명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조사위원회가 조사를 개시하는 시점에 일본 측은 “인적 왕래 규제를 해제하고, 송금과 휴대 금액과 관련한 대북 규제 조치도 해제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일본이 인도주의 목적의 북한 선박의 일본 입항 금지 조치를 해제하기로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일본 측은 특히 적절한 시기에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 지원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북한 측 발표 내용을 확인하면서, 조사위원회 설치에 3주 정도가 걸릴 것으로 보며, 조사 기간은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측은 그러나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는 신속히 진행하며, 그 과정에 제기되는 문제들은 일본 측과 계속 협의해 처리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조선중앙통신’은 일본 측이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현안 문제를 해결하며 국교정상화를 실현할 의사를 다시 밝히고, 북-일 두 나라 사이의 신뢰 조성과 관계 개선을 위한 문제 해결에 성실히 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베 일본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납치 문제의 전면 해결은 가장 중요한 과제의 하나”라며 “모든 납치 피해자와 가족이 자신의 손으로 자녀를 얼싸안는 날이 올 때까지 일본 정부의 사명은 끝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26일부터 사흘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일 두 나라 국장급 회담에는 북한 측에서 송일호 북-일 국교정상화 교섭담당 대사, 일본 측에서 이하라 준이치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했습니다.

양측은 회담이 끝난 직후 아무런 발표도 하지 않아 언론들은 합의 도출에 실패한 것으로 보도했었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