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외교장관 "일본 위안부 부인, 반인도 처사"


한국의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5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25차 유엔 인권이사회(UNHRC) 고위급 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한국의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5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25차 유엔 인권이사회(UNHRC) 고위급 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한국의 윤병세 외교장관이 2차 세계대전 중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하고 사죄한 고노 담화를 수정하려는 일본 정부의 움직임을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윤 장관은 일본 정부가 위안부 문제를 부인하는 것은 반인도적 처사라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은 5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25차 유엔 인권이사회 고위급 회기 연설을 통해, 2차 세계대전 중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일본 정부를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녹취: 윤병세 장관] Japanese political leaders recently are attempting…

최근 일본의 일부 정치지도자들이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군의 관여와 강제성을 인정하고 사죄와 반성의 뜻을 표명한 20여 년 전 일본 정부 대변인의 담화마저 부인할 목적에서 담화 작성 경위를 다시 검증하겠다고 나서고 있다는 겁니다.

한국 외교장관이 국제무대에서 일본군 위안부라는 표현을 직접 사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국 정부는 지금까지 위안부 문제에 대해 `전시 여성의 인권 문제'란 우회적 표현을 사용하면서 일본의 태도 변화를 촉구해 왔습니다.

윤 장관은 일본 정부 내에서 후세의 교육을 담당하는 고위 인사가 위안부 문제가 날조되었다고 주장하는 일까지 벌어졌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의 움직임은 한 평생을 당시의 끔찍한 기억 속에서 정신적, 육체적 고통을 견뎌 온 전세계 모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을 다시 한 번 짓밟는 것이며, 역사적 진실을 외면한 반인도적, 반인륜적 처사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일본 정부가 위안부 문제에 대해 여전히 이중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윤병세 장관] "under such circumstances for japan.."

일본 정부가 21세기인 지금도 여성에 대한 성폭력이 끊이지 않는 현실에 분개한다며 여성이 빛나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얘기하는 것은 이중적인 태도라는 겁니다.

윤 장관은 지금도 무력분쟁 시 성폭력 문제가 악화되고 있는 것은 아직까지 해결되지 않고 진행 중인 과거 문제와도 관련이 있다며, 실증적인 사례가 바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윤병세 장관] "this is not only a bilateral issue.."

위안부 문제는 한국, 중국, 동남아시아, 네덜란드 등 피해국들과 일본간 양자 문제일 뿐아니라 인류보편적 인권 문제이며, 여전히 살아있는 현재의 문제라는 겁니다.

윤 장관은 일본 정부의 태도 변화를 촉구하면서, 잘못된 과거에 대한 반성 없이 올바른 미래로 나아갈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인권 침해를 방지하기 위한 노력의 출발은 인권 침해의 책임이 있는 나라들이 과거의 잘못과 책임을 인정하고, 자라나는 세대들에게 올바른 역사교육을 실시하는 것이라는 겁니다.

윤 장관은 이를 통해 가치와 이해를 공유하는 한-일 양국이 동북아와 세계의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해 함께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일본은 윤 장관에 대한 반박 발언을 신청했지만, 이날 인권이사회 발언 시간이 길어지는 바람에 6일 오전으로 순서가 밀렸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 3일에는 북한과 일본이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과거사 문제를 놓고 설전을 벌였습니다.

제네바 주재 북한대표부의 김영호 참사관은 일본이 한반도 점령기에 수많은 반인도 범죄를 자행했다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북한 김영호 참사관] Japan committed such crime…

일본이 8백40만 명을 납치, 징병, 징용하고 1백만여 명을 학살했으며, 여성들을 강제로 끌고가 일본군의 성노예로 살게 했다는 겁니다.

김영호 참사관은 하지만 일본 정부가 과거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이를 정당화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 대표는 과거사에 대한 북한의 지적은 전혀 근거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일본 대표] "Japan has sincerely faced this facts of history…"

일본은 아시아 등 다른 나라에 엄청난 피해를 끼쳤다는 역사적 사실에 직면해 진심에서 우러나오는 사과와 후회를 하고 있다는 겁니다.

이에 북한의 김 참사관은 다시 반론권을 신청해, 최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A급 전범이 합사돼 있는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것은 다른 나라에 대한 침략전쟁과 전범들에 대해 어떤 기준과 생각을 갖고 있는지 명확히 보여주는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 대표는 야스쿠니 신사는 전범 뿐아니라 국가를 위해 희생한 다른 순국선열들도 잠들어 있는 곳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총리의 신사 참배는 다시는 전쟁을 저지르지 않겠다는 결심의 표현이지 전범을 추모하거나 군국주의를 추앙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