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위안부 법안' 미 하원 이어 상원 통과...17일 대통령 서명 예정

  • 이성은

미국 수도 워싱턴의 의회 건물. (자료사진)

미국 수도 워싱턴의 의회 건물. (자료사진)

미국 하원에 이어 상원에서도 일본의 '위안부 결의안' 준수를 촉구하는 내용이 포함된 법안이 통과됐습니다. 지난 2007년 하원의 위안부 결의안 채택에 핵심적인 역할을 했던 마이크 혼다 하원의원은 이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이성은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 상원은 16일 열린 전체회의에서 일본 정부가 위안부 결의안 (H.Res.121)을 준수하도록 촉구하는 내용이 담긴 '2014년 통합세출법안 (H.R.3547)'을 의결했습니다.

앞서 하원도 지난 15일 같은 내용의 법안을 채택한 바 있습니다.

이 법안 제7장 '국무부 해외업무 세출법안' 합동해설서에 수록된 보고서에는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의회는 2007년 7월30일 하원의 위안부 결의안 통과를 주목하고, 일본 정부가 결의안에 제기된 사안들을 해결하도록 독려할 것을 국무장관에게 촉구한다'는 문안이 담겨 있습니다.

위안부 문제가 미 의회의 정식 법안에 포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마이크 혼다 하원의원은 16일 'VOA'에 보낸 전자우편에서 “일본 정부가 2차 세계대전 당시 성노예 생활을 강요당한 여성들의 문제를 해결하도록 미 행정부가 독려하도록 한 법안이 통과돼 기쁘다"며 "하원 세출위원회의 선임 의원으로서 법안에 이런 내용을 포함시키기 위해 힘든 싸움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혼다 의원은 또 "일본 정부가 포괄적인 사과를 하고 잔인한 체제 속에서 피해를 입은 수 십만 여성들의 원성을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미 세상을 떠난 수많은 위안부 여성들과 생존자들을 위해 일본 정부가 공식적으로 (잘못을) 인식하고 인정하는 것만이 2차 세계대전 역사의 끔찍한 장을 올바르게 마무리하는 유일한 방법이라는 겁니다.

미 하원은 지난 2007년 혼다 의원의 주도로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의 종군위안부 강제동원과 관련해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를 요구하는 내용을 담은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한 바 있습니다.

한편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17일 이 법안에 서명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이성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