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아베 총리 "역대 내각 역사 인식 계승"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가 15일 중의원에서 연설하고 있다.(자료사진)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가 15일 중의원에서 연설하고 있다.(자료사진)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8일 역사인식과 관련한 역대 내각의 입장을 계승한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참의원 본회의장에서 “일본이 과거 많은 나라, 특히 아시아 각국 사람들에게 다대한 손해와 고통을 주었다는 인식은 아베 내각도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역대 내각의 입장을 계승할 생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어 일본이 전쟁 후 “심각한 반성에 입각해 자유 민주주의와 기본적 인권, 법의 지배를 존중하는 나라를 건설하고 평화국가의 길을 걸어왔다”고 말했습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말로 다하기 어려울 만큼 괴로워하는 사람들에 대해 마음 아파하고 있다”면서 이를 “정치, 외교 문제화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지난 4월, “침략의 정의는 정해져 있지 않다”며 식민지배와 침략을 반성하고 사죄한 무라야마담화를 “그대로 계승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