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혼다 의원, 케리 장관에 일 위안부 문제 서한

  • 이성은

마이크 혼다 미국 연방 하원의원 (자료사진)

마이크 혼다 미국 연방 하원의원 (자료사진)

미국의 마이크 혼다 연방 하원의원이 4일 존 케리 국무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일본 정부가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도록 적극 독려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혼다 의원은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정부가 여성들에게 성노예 생활을 강요한 데 대해 케리 장관이 적극적으로 정의를 추구하고, 이 중요한 사안에 즉각적인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일본 정부가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충분히 사과했다고 생각하는 이들도 있지만, 자신은 절대 이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위안부 생존자들의 고통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그 어느 때보다도 시급함을 느낀다며, 일본 정부 차원의 적절한 행동을 통해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는 것만이 유일한 해결 방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혼다 의원은 지난 2007년 미 하원이 일본군의 종군위안부 강제 동원과 관련해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를 요구하는 내용을 담은 결의안을 채택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또 최근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서명한 '2014년 통합세출법'에 '위안부 결의안' 준수를 일본 정부에 촉구하는 내용을 포함시키는 데도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