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사회 일본 정부 역사인식 비판 고조

  • 이성은

미국 뉴욕의 유엔 본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뉴욕의 유엔 본부 건물. (자료사진)

남북한과 중국이 유엔 안보리에서 한 목소리로 일본의 잘못된 역사 인식을 비난했습니다. 또 미 의회에서는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조치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성은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유엔 안보리가 지난 29일 1차 세계대전 발발 100주년을 맞아 ‘전쟁의 교훈과 영구평화의 모색’이라는 주제로 개최한 공개토의에서 남북한과 중국 대표가 일본 정부의 과거사 인식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오준 유엔주재 한국대사는 일본의 정치 지도자들이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것은 2차대전 이후 일본이 국제사회에 복귀한 전제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오준 주유엔 한국 대사] "Japanese political leaders..."

일본 지도부는 제국주의 시기에 저지른 일들에 대해 잘못된 시각을 갖고 있다는 겁니다.

오준 대사는 또 일본 정부가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도 국가적 책임을 지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리동일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차석대사도 일본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녹취: 리동일 주유엔 북한 차석대사] "Instead of visiting..."

아베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에 가는 대신 독일에 가서 과거사를 어떻게 정리하는지 배우는 게 어떻겠냐는 겁니다.

리 차석대사는 또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일본 정부는 결코 역사를 지울 수 없으며, 특히 반인륜적인 범죄에 대해서는 더욱 그렇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류제이 유엔주재 중국대표부 대사는 일본의 교과서와 위안부 문제를 지적하고, 아베 총리의 신사 참배는 지역 안정을 해치고 대화를 단절시킨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우메모토 가즈요시 유엔주재 일본 차석대사는 "야스쿠니 신사는 2차 세계대전 전범들 뿐아니라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희생자들도 있는 곳" 이라며 “총리의 신사 방문은 일본이 다시는 전쟁을 벌이지 않겠다고 다짐하기 위한 것이며, 추모하기 위해서가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 의회에서는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진정성 있는 조치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습니다.

에드 로이스 하원 외교위원장 사무실 측은 'VOA'에 로이스 위원장이 현지시간으로 31일 오후 4시 캘리포니아 주 글렌데일의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을 방문한다고 밝혔습니다.

미 의회 내 대표적 친한파 의원으로 꼽히는 로이스 위원장은 이번 방문 중 일본 정부가 과거사를 인정하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게 사과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이에 앞서 지난 29일에는 공화당의 스콧 가렛 의원과 민주당의 빌 패스코렐, 애덤 쉬프 의원 등 하원의원 3 명이 존 케리 국무장관에게 일본 정부에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라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습니다.

VOA 뉴스 이성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