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FP, 이달 말 북한 내 영양과자 공장 5곳 폐쇄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의 지원으로 운영되는 북한 신의주의 한 식품 공장에서 취약계층에게 지급될 영양 비스킷을 생산하고 있다. (자료사진)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의 지원으로 운영되는 북한 신의주의 한 식품 공장에서 취약계층에게 지급될 영양 비스킷을 생산하고 있다. (자료사진)

유엔 세계식량계획 WFP가 이달 말에 북한 내 영양과자 공장 5곳을 폐쇄할 예정입니다. 이에 따라 유치원과 인민학교에 다니는 어린이들에게 영양과자 공급이 제한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세계식량계획 WFP은 북한 내에서 운영하는 7개 영양과자 공장 가운데 5곳을 2월 말에 폐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WFP의 나나 스카우 북한 담당 대변인은 5일 `VOA'에, 자금이 부족하고 식품재료인 곡물도 다 떨어져 공장을 폐쇄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공장이 폐쇄되면 영양과자 분배가 제한돼 유치원과 인민학교에 다니는 어린이들이 지원을 받지 못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스카우 대변인에 따르면 WFP 는 올 들어 지금까지 국제사회로부터 곡물을 전혀 기부받지 못했습니다.

한편 스카우 대변인은 WFP가 1월 한 달 동안 북한의 87개 군 내 69만5천여 명의 어린이와 임산부, 수유모들에게 2천 385t 의 식량을 배급했다고 밝혔습니다.

스카우 대변인은 또 북한 당국이 1월 중 주민 한 명 당 하루 400g의 식량을 분배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지난 해 11월과 12월 배급량과 같은 규모입니다.

400g의 배급량은 세계식량계획의 1인당 하루 최소 권장량 600g 뿐아니라 북한 당국이 배급 목표로 하는 573g에도 크게 못 미치는 수준입니다.

VOA 뉴스 김현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