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개성공단 기업 대표들 "철수 근로자 대책 마련 시급"


1일 한국 수원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김문수 경기지사 주재로 개성공단 입주기업대표 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참가 기업체 대표들이 답답한 표정을 짓고 있다. 경기도는 개성공단 사태로 피해를 입은 도내 입주기업 32곳에 중앙 정부의 지원과 관계없이 100억원의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1일 한국 수원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김문수 경기지사 주재로 개성공단 입주기업대표 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참가 기업체 대표들이 답답한 표정을 짓고 있다. 경기도는 개성공단 사태로 피해를 입은 도내 입주기업 32곳에 중앙 정부의 지원과 관계없이 100억원의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개성공단이 잠정폐쇄에 들어가면서 입주기업 대표들은 공단에서 돌아온 직원들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경기도는 중앙정부의 지원과는 별도로 도 내 기업들을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개성공단기업협회 대표들은 1일 이사회를 열고 공단에서 철수한 근로자들의 처우 문제와 피해 기업 지원을 위한 특별법 제정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개성공단기업협회 관계자는 개성공단에서 철수한 한국 측 근로자 대부분이 현재 일이 없어 쉬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입주기업들이 더 이상 가동할 공장이 없어 철수한 근로자들을 수용하는 데 어려움이 있기 때문입니다.

또 개성공단 외에 다른 공장이 없거나 일감이 줄어든 기업일수록 문제가 심각하다면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개성공단에만 생산시설을 갖춘 업체는 전체 123개 기업 가운데 약 60~70%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기업들은 사실상 일손을 놓은 상황이지만 그렇다고 직원들을 그냥 내보낼 수 없어 고심하고 있습니다.

상황이 너무 어려운 기업들은 직원을 일부 줄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협회 관계자는 여-야 정치권 모두 입주기업들을 위해 나서고 있다면서 한국 정부가 입주기업들의 피해 규모를 산정할 때 업체들의 의견을 적절히 반영해 줄 것을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경기도는 개성공단 사태로 피해를 입은 경기도 내 기업 32 곳에 한국 정부 지원과 관계없이 미화 약 9백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경기도는 중소기업육성 특별경영자금 3천600만 달러 중 9백만 달러를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지원할 계획입니다.

앞서 경기도는 경제투자실에 개성공단 입주기업을 전담할 전담반을 구성한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