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개성공단 근로자 전원 철수 결정


26일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성공단 우리측 체류인원의 전원 철수를 권고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26일 류길재 한국 통일부 장관이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성공단 우리측 체류인원의 전원 철수를 권고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한국 정부가 개성공단에 남아 있는 남측 근로자들을 전원 철수시키기로 결정했습니다. 북한이 한국 정부가 제의한 실무회담을 거부한 데 따라 자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개성공단에 남아 있는 남측 근로자들을 모두 철수시키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북한이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실무회담 제의를 거부한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국민 보호 차원에서 근로자 전원 철수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의 성명 발표 내용입니다.

[녹취: 류길재 장관] "북한이 최소한의 인도적 조치 조차 허용하지 않고, 우리가 제의한 당국 간 대화까지 거부한 것은 그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 될 수 없습니다. 북한의 부당한 조치로 개성공단에 체류하는 우리 국민들의 어려움이 더욱 커지고 있는 바, 정부는 우리 국민 보호를 위해 잔류 인원 전원을 귀환시키는 불가피한 결정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현재 개성공단에는 170여 명의 남측 근로자들이 체류하고 있습니다.

류길재 장관은 이어 북한 당국이 남북 간 합의에 따라 한국 국민들이 안전하게 남측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보장하고 기업들의 재산을 철저히 보호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에 따라 남측 근로자들을 철수하겠다는 방침을 북측에 구두로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의 이 같은 방침은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긴급 외교안보장관 회의에서 결정됐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개성공단을 정상화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북한의 변화를 무작정 기다리기에는 국민들의 희생이 너무 크다며 근로자 전원 철수 결정을 내리게 된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대통령] “북한이 인도적인 차원에서 식료품이나 식자재, 의료품 같은 인도적 차원에서 기본적인 조치라도 좀 해달라고 했음에도 이것마저도 거부 당한 상황에서 입주기업들이나 거기 남아 있는 국민들 가족들 고통과 피해가 굉장히 커지고 있습니다.”

앞서 북한 국방위원회는 정책국 대변인 담화에서 한국 정부의 회담 제의를 ‘북한을 우롱하는 최후통첩식 성명’이라고 비난하며 거부 의사를 밝혔습니다.

북한은 이어 일부 탈북자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와 미-한 독수리 연합훈련 등을 언급하며, 남북관계 악화의 책임이 한국 정부에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악화된 한반도 정세 등을 이유로 실무회담에 응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북한은 이어 한국 정부가 사태를 계속 악화시킨다면 북한이 먼저 중대 조치를 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방송'입니다.

[녹취: 조선중앙방송] “만약 남조선 괴뢰패당이 현실을 외면하고 계속 사태 악화를 추구한다면 괴뢰 당국이 아니라 우리가 먼저 최종적이며 결정적인 중대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다.”

북한은 이와 함께 개성공단에 남아 있는 남측 근로자들의 생명이 걱정된다면 전원 철수하면 될 것이라며, 철수와 관련된 모든 인도주의적 조치들은 책임적으로 해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