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개성공단 남측 인원 7명 잔류...미수금 문제 협의

  • 윤국한

개성공단에 체류중인 남측 잔류 인원 7명으로 줄어든 29일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땅거미가 지고 있다.

개성공단에 체류중인 남측 잔류 인원 7명으로 줄어든 29일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땅거미가 지고 있다.

한국 정부의 개성공단 체류 인원 철수 결정에 따라 마지막까지 남아 있던 한국 측 인원 50 명이 오늘 (29일) 모두 한국으로 돌아올 예정이었지만, 북한은 7 명에 대해 귀환을 허용하지 않았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개성공단에 마지막까지 체류 중인 한국 측 인력 50명 가운데 43명에 대해서만 29일 밤 귀환을 허용했습니다.

나머지 7명은 북한과의 미수금 정산 문제 처리를 위해 당분간 현지에 계속 남아있게 됐다고, 한국 통일부가 밝혔습니다.

통일부 관계자는 북한이 요구하는 미수금은 한국 측 입주기업의 임금이 대부분으로, 북측과 세부 내역, 지급 방안에 대한 추가적인 협의와 해결 후에 나머지 인원이 귀환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당초 개성공단 잔류인력 전원은 오후 5시에 한국으로 돌아 갈 예정이었지만, 북측과 실무적인 협의가 늦어지면서 예정보다 지연됐습니다.

나머지 7 명까지 귀환이 이뤄지면 개성공단은 지난 2003년 착공 이후 10년 만에 사실상 잠정폐쇄 상태에 들어가게 됩니다.

한국 정부는 자국민 보호를 위해 전원 철수라는 불가피한 결정을 내렸지만, 개성공단을 유지한다는 방침엔 변함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 “개성공단의 유지•발전에 대한 정부 입장은 확고하다, 그렇지만 북한의 부당한 조치에 대해서는 우리가 잘 아시는 것처럼 정부 입장은 확고합니다. 부당한 것을 받을 수 없다는 것은 확고합니다.”

한국 정부는 이와 함께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응책 마련에 착수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입주기업들이 희망을 잃지 않도록 실질적인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에 따라 통일부와 법무부, 경제 관련 부처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합동대책반 회의를 열고, 구체적인 피해 보상과 지원책을 논의했습니다.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입니다.

[녹취: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 “정부는 ‘기본적으로 정부가 할 수 있는 제도적인 틀 내에서 최대한 신속하게 지원한다’ 그런 방향에서 각 부처가 범 정부적으로 나서서 지원 방안을 강구를 하고 있고, 조기에 실행할 수 있는 것은 조기에 하겠다는 말씀을 드렸고, 그런 내용을 담은 방안이 오늘 논의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앞으로 정부합동대책반에 실무팀을 구성해 입주기업들의 피해 현황에 대한 조사와 종합적인 지원대책을 마련해 나갈 방침입니다.

이런 가운데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정부에 조속한 피해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입주기업들은 공단 시설을 점검하고 북측 관리들을 만나기 위해 30일 방북 신청을 한 상태입니다.

북한은 한국 정부의 개성공단 인원 전원 철수 조치를 `파렴치한 망동’이라고 비난하면서 사태를 계속 악화시킨다면 경고한대로 최종적인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고 거듭 위협했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