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미·한 도발 멈춰야 대화'...한국 '적반하장'


북한 조선중앙TV 아나운서가 18일 '한국과 미국이 진실로 대화와 협상을 바란다면 모든 도발행위들을 즉시 중지하고 전면사죄해야 한다'는 내용의 국방위원회 정책국 성명을 전하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TV 아나운서가 18일 '한국과 미국이 진실로 대화와 협상을 바란다면 모든 도발행위들을 즉시 중지하고 전면사죄해야 한다'는 내용의 국방위원회 정책국 성명을 전하고 있다.

북한은 미국과 한국이 자신들과 대화를 하려면 도발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적반하장이라며 올바른 선택을 하라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최고 국방 지도기관인 국방위원회는 정책국 성명을 내고 미국과 한국이 제시한 대화 재개 조건들을 반박했습니다.

18일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성명은 대화와 협상을 하려면 미-한 합동 군사훈련 등 도발 행위를 중단하고 사죄하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1차적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조치를 철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성명은 이어 미국이 북한을 위협하는 핵전쟁 연습을 하지 않겠다고 담보하고 한국과 주변 지역에 있는 핵전쟁 수단들을 전면 철수하라고 주장했습니다.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도 대변인 담화에서 한국 정부를 겨냥해, 남북대화를 위해선 최고 존엄을 모독하는 행위를 중단하고 북침전쟁 연습과 같은 적대 행위를 하지 않겠다고 약속해야 한다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 했습니다.

담화는 또 한국이 개성공업지구를 전쟁 발원지로 만들려 하면서 운영 정상화를 위한 대화를 하자는 것은 요설에 지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앞서 미국과 한국은 북한과의 대화 필요성을 강조하면서도 북한의 진정성 있는 태도 변화가 전제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17일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향한 매우 굳은 생각이 없다면 협상 테이블에 나가지 않을 것이고 식량 지원 협상도 없다고 못박았습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도 같은 날 북한의 위협과 도발에 협상과 지원으로 응하는 악순환을 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안보리 제재를 먼저 풀어야 한다는 북한의 요구를 적반하장이라고 비판했습니다.조태영 외교부 대변인입니다.

[녹취: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 “북한의 주장은 참으로 이해하기가 어렵습니다, 어불성설이고 심지어는 적반하장이라는 단어까지 생각이 납니다, 그래서 이와 같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주장을 중단하고 우리가 그 동안 누차 이야기 한 바 있는 현명한 선택의 길로 나아가기를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하고자 합니다.”

통일부 당국자도 기자들을 만나 조국평화통일위원회의 담화에 대해 한국이나 국제사회가 북한 체제를 위협하거나 침략하려는 게 아니라는 것을 북한도 잘 알 것이라며 무책임한 억지 주장을 하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한국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 박형중 박사는 북한의 상투적인 도발 위협에 당분간 남북한의 기싸움이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녹취: 박형중 통일연구원 박사] “지금 양쪽 다 과거의 입장에서 한 발짝도 물러나지 않았거든요, 북한으로선 그걸 바꿔보려고 협박을 한 건데 일단 그 협박이 효과가 없이 끝난 거고 북한의 입장도 하나도 변하지 않았기 때문에 양자가 조만간 그 어느 쪽도 입장을 바꿀만한 계기가 없는 거죠”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북한의 이 같은 태도에 대한 면밀한 분석이 필요하며 남북이나 미-북 대화는 독수리 연습과 미-한 정상회담이 끝나는 다음 달 이후에 가서야 모색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