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미국 대화 제의는 기만의 극치"


북한은 16일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국이 한반도에서 최첨단 무기를 동원해 실시한 훈련을 비난하면서 "(미국이) 대화를 운운하는 것이야말로 세계여론을 오도하려는 기만의 극치"라고 비난했다. 외무성 대변인 담화 내용을 보도하는 조선중앙TV 화면.

북한은 16일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국이 한반도에서 최첨단 무기를 동원해 실시한 훈련을 비난하면서 "(미국이) 대화를 운운하는 것이야말로 세계여론을 오도하려는 기만의 극치"라고 비난했다. 외무성 대변인 담화 내용을 보도하는 조선중앙TV 화면.

북한은 미국이 한반도에서 최첨단 무기를 동원해 훈련을 실시한 사실을 비난하면서, “이런 상황에서 대화를 운운하는 것이야말로 세계 여론을 오도하려는 기만의 극치"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오늘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이 같이 주장하면서, “대화를 반대하지 않지만 핵몽둥이를 휘둘러대는 상대와의 굴욕적인 협상탁에는 마주 앉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이 대조선 적대시정책을 포기하지 않는 한 진정한 대화는 미국의 핵전쟁 위협을 막을 수 있는 핵억제력을 충분히 갖춘 단계에 가서야 있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이어 “미국이 핵전쟁 연습을 그만두고 침략적인 무장 장비들을 다 걷어가지 않는 한 우리는 자위적인 군사적 대응도수를 계속 높여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