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 Air Force RC-135U Combat Sent  reconnassance jet in flight, photo
미 공군의 컴뱃센트(RC-135U) 정찰기.

미군은 한반도 상황을 항상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미 태평양공군사령관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최근 미 정찰기의 한반도 비행에 관한 일부 언론 보도는 부정확한 측면이 많다고 지적했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케네스 윌즈바흐 미 태평양공군사령관은 24일 최근 한반도에 전개되고 있는 미국의 정찰자산과 관련한 일부 언론의 보도는 `추측’에 불과하다며 확대해석하지 말 것을 당부했습니다. 

[녹취: 윌즈바흐 사령관]  “So the movements that that you speak of, you know, number one, sometimes those movements aren't factual that are reported on the internet and in the media…” 

“정찰기 추적 보도 때론 부정확…성급한 결론 금물” 

윌즈바흐 사령관은 이날 미 공군협회 주최로 열린 화상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정찰자산 급증 보도와 연계한 최근 북한의 내부동향 변화를 묻는 VOA의 질의에, “관련 보도들은 때로는 정확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일부 한국 매체들은 미 공군이 단 2대 보유한 컴뱃센트(RC-135U) 정찰기 1대가 지난 22일 한반도 상공을 비행했다는 민간단체의 자료를 인용해 북한이 도발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윌즈바흐 사령관은 그런 보도가 때론 사실에 기반할 때도 물론 있다며, 특정 목적에 따라 정보수집이 필요해 전개하거나, 또는 훈련과 연계된 움직임을 언론이 포착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징후가 임박할 때를 대비해 태평양공군은 평시에도 항상 예의주시하고 있고, 이는 러시아, 중국의 움직임에도 해당된다며, 성급한 결론은 금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윌즈바흐 사령관] “We try to watch North Korea pretty closely especially with respect to missile launches that they may be getting ready to launch or that they actually do launch and the same is true for Russia and China. So we position our assets in a way that would allow us to effectively do that. So I actually would just not try to draw too many conclusions. Because that's been our strategy for a while. And it really hasn't changed all that much in the recent months.” 

최근 수 개월 동안 미군의 역내 정찰 감시태세는 별다른 변화 없이 계속 유지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케네스 윌즈바흐 미 태평양공군사령관은 24일 미공군협회가 주최한 기자회견에 참석해 태평양공군의 역내 전략과 준비태세 등에 대해 설명했다. (화상 기자회견 캡쳐)

“미사일 발사 전 타격셈법 공감…큰 관심 갖고 추진” 

월즈바흐 사령관은 또 향후 미사일 방어전략을 발사 준비단계에서 타격(Left of Launch)하는데 초점을 두겠다는 존 하이튼 합참차장의 발언에 대해, “큰 관심을 갖고 추진하고 있는 사안”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윌즈바흐 사령관] “With respect to General Hyten's comment about ‘Left of launch’, I agree with that and that's certainly something that I'm interested in and we've been trying to work toward with our partners, industry and other commands like US Cyber Command, and certainly the US Space force helps us with that and the Navy and the Army are all working on those things” 

존 하이튼 미국 합참차장.
미 합참차장 "북한 미사일 계속 진화 중…발사 전 무력화 전략 추진"
북한의 미사일 역량이 계속 고도화하고 있다고, 존 하이튼 미 합참차장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향후 미사일 방어는 핵 억제력과 공격 작전 등과 연계된 종합 대응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하이튼 차장의 발언에 전적으로 공감하며, 태평양공군은 우방과 방위산업체, 사이버, 우주사령부뿐 아니라 미 해군, 육군과 함께 이런 전략이 실현 가능하도록 공조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윌즈바흐 사령관은 적성국의 발사 준비단계 표적물을 타격하는 방식이 발사된 미사일을 요격하는 것보다 훨씬 쉽다는 것을 모두 잘 이해할 것이라며, 이런 방침에 따라 미사일 방어전략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윌즈바흐 사령관] “ I think it might be understandable why you would want to work on a 'Left of Launch', because it's easier to target many times before the munition leaves the rail versus after it leaves the rail. It's hard to target, so that probably makes sense to everybody.” 

“중-러-북,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에 반대” 

한편 윌즈바흐 사령관은 미 인도태평양사령부의 역할은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을 유지하는 것이라며, 이런 원칙을 위배하는 나라들과 경쟁하는 것이 주 임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주로 중국 공산당이 이 항목에 해당하지만 러시아도 포함되며, 보다 작은 범위에서는 당연히 북한도 포함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윌즈바흐 사령관] “What I'm really talking about is the Chinese Communist Party and not necessarily the Chinese people. But we are also talking about Russia and we're also talking about North Korea. And what I believe is that China and Russia, to a lesser degree and certainly North Korea that their objective is not for free and open Indo Pacific.” 

월즈바흐 사령관은 중국과 러시아, 북한 세 나라는 모두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에 반하는 목표를 추구하고 있다며, 이에 대처하기 위한 역내 동맹과 우방의 공조를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뉴스 김동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