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30일 인도태평양 내 미 육군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화상대담을 개최했다. 왼쪽부터 제임스 맥콘빌 육군참모총장, 마크 캔시안 CSIS 선임고문, 폴 라카메라 인도태평양 육군사령관 (화면캡처)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30일 인도태평양 내 미 육군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화상대담을 개최했다. 왼쪽부터 제임스 맥콘빌 육군참모총장, 마크 캔시안 CSIS 선임고문, 폴 라카메라 인도태평양 육군사령관 (화면캡처)

미 육군참모총장이 중국과 북한의 역내 위협을 억제하기 위한 육군의 차세대 전략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미군뿐 아니라 핵심 동맹국과의 상호 운용성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제임스 맥콘빌 미 육군참모총장은 30일 북한을 미국에 대한 주요 위협의 하나로 지목하면서 “다양한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다영역작전(MDO) 도입을 핵심 과제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맥콘빌 총장은 이날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개최한 대담에서 역내 위협국인 북한과 세계 패권경쟁국인 중국이라는 각각 다른 유형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전략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습니다. 

[녹취: 맥콘빌 총장]  “As I look around the world, we can certainly look at North Korea, we can certainly look at the Indo Pacific and quite frankly, we can look at the around the rest of the world and what I've seen at least my experience over 40 years is we never quite get the threat right….” 

맥콘빌 총장은 40여 년의 군 복무를 돌이켜 볼 때 위협에 대한 평가는 항상 의도와는 다른 방향으로 나아갔다며, 육군은 향후 인도태평양사령관에게 어떤 유형의 위협에도 대처할 수 있도록 하는 통합된 전략을 선택지로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맥콘빌 총장 “중국, 북한 동시에 대처 가능한 역량 필요” 

맥콘빌 총장은 그런 전략을 실현하는데는 신속성, 거리, 융합이 매우 중요한 요소라며, 다영역작전 교리는 어떤 적성국이라도 억제력에 실패할 경우 격퇴할 수 있도록 하는데 방점을 두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미 합동군은 땅, 하늘, 바다, 우주, 사이버의 전장환경에 모두 대처할 수 있는 군대로 변신하기 위해 다영역작전(MDO) 교리와 전략을 개발 중입니다.  

지난 2018년 9월 실시된 '밸리언트 실드' 태평양 미 합동군 훈련에서 로널드레이건 항공모함 전단과 B-52 전략폭격기, F/A-18 전투기들이 필리핀해에서 이동하고 있다. 사진 제공: 미 국방부.
미 합동군, 역내 최대 모의 전쟁훈련 개시…“다영역작전 교리 통합에 방점”
미 인도태평양사령부가 미 합동군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최대 규모의 훈련 중 하나인 ‘밸리언트 실드’를 시작했습니다.  실제 전쟁상황을 가정해 실시되는 이번 훈련은 최근 국방부가 강조하는 다영역작전의 실제적용에 초점을 맞출 예정입니다.

2018년 발표된 미 국방전략(NDS) 보고서는 제1 위협을 중국과 러시아, 차순위 위협으로 북한과 이란, 3순위로 테러단체를 꼽고 각각의 위협 대처에 필요한 조건들을 모두 충족시킬 수 있는 군대가 필요하다는 셈법에 따라 다영역작전 개념을 고안했습니다. 

이날 대담에 참석한 폴 라카메라 인도태평양 육군사령관도 전략적 측면에서 중국과 북한은 국력 차이에 따른 영향력이 분명 다르다며, 유사시 각각 상이한 전장지형과 인구가 밀집된 거대 도시들 또한 변수로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전술과 작전 측면에서는 두 개 전장환경이 동일하지 않지만 다영역작전의 기본에 계속 충실해야 하며, 육군에 제공되는 역량들과 다른 합동군들의 보유 역량을 통해 그와 같은 전장환경에 적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라카메라 사령관은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의 후임으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라카메라 사령관 “미사일 방어, 원점타격에 초점 둬야"

"상호운용성 강화 중요...일본-호주 대표적 다영역작전 추진국 ” 

라카메라 사령관은 향후 역내 미군의 미사일 방어전략과 관련해 미사일 요격에 초점을 둔 타격순환 사슬체계(Kill Chain)에서 타격순환 그물망 체계(Kill Web)로 변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라카메라 사령관] “How do we get after the archer not just focusing on the arrows and thinking in all the domains and making sure that we understand the capabilities and limitations of our joint partners and then also our coalition partners going forward and all that kind of gets put together and as we get the multi domain Task Force, employ that…” 

미사일을 화살로 비유할 때 날아오는 화살을 맞추는 것에서 원점타격을 지칭하는 궁병을 겨냥한 타격 셈법에 무게중심을 옮겨야 하며, 이를 위해 다영역작전 도입이 매우 중요하다는 설명입니다. 

존 하이튼 미국 합참차장.
미 합참차장 "북한 미사일 계속 진화 중…발사 전 무력화 전략 추진"
북한의 미사일 역량이 계속 고도화하고 있다고, 존 하이튼 미 합참차장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향후 미사일 방어는 핵 억제력과 공격 작전 등과 연계된 종합 대응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이런 교리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핵심 동맹국들과 상호 운용성을 고려해야 한다며, ‘영역횡단작전’으로 불리는 교리를  최우선 과제로 추진 중인 일본 자위대와 유사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호주군을 대표적 사례로 지목했습니다. 

맥콘빌 총장  “미군 역내 재배치, 매우 중요 요소…역동적 병력 전개 적용” 

한편, 맥콘빌 총장은 다영역작전을 실현하는데는 병력의 위치가 매우 중요한 요소라며, 향후 미군 역내 재배치와 연계해 조정된 셈법을 적용할 것임을 내비쳤습니다. 

[녹취: 맥콘빌 총장] “What that comes downs to is how we position the force and calibrated force posture becomes very, very important, of where our forces are and that's where this especially goes, you know, ‘What do you preposition forward? What equipment do you put forward? and how do you rotate forces through dynamic force employment?’… so you have the right amount of forces in the right place at the at the right time and that's the general philosophy for the United States Army” 

어디에 병력과 장비를 사전 배치할지, 역동적 병력 전개 개념에 따라 어떻게 부대를 순환배치할지가 다영역작전을 구사하기 위한 중요한 고려 사안이라는 지적입니다. 

지난 1월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노동당 제8차 대회 기념 열병식에 ‘북극성-5ㅅ(시옷)’이라고 적힌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 등장했다.
미 국방 정책차관 지명자 "북한 문제는 긴급대응 사안…역내 미군배치, 전략적 유연성 필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은 미국이 긴급히 대처해야 할 사안이라고, 미 국방부 정책담당 차관 지명자가 밝혔습니다.  북한이 미국에 대한 위협을 계속 늘리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미 국방부 콜린 칼 정책담당 차관 지명자는 4일 상원 군사위 인준청문회에서 “북한이 미국에 대한 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 위협을 강화하고 있다”며 “긴급히 대처해야 할 사안”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셈법은 적절한 수준의 병력을 시의적절하게 전개하는 데 방점을 두고 있으며, 미래전에 관한 미 육군 내 보편적 철학을 반영하고 있다고, 맥콘빌 총장은 밝혔습니다. 

VOA뉴스 김동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