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7일 '다자주의'를 주제로 열린 유엔 안보리 화상회의에서 연설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7일 '다자주의'를 주제로 열린 유엔 안보리 화상회의에서 연설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국제사회 ‘다자주의’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각국이 국제 규범 준수와 인권 존중을 위해 노력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은 다자주의로의 회복을 위해 말이 아닌 행동으로 실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모든 유엔 회원국들이 책무, 특별히 법적 구속력을 갖는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블링컨 장관] “First, all members should meet their commitments – particularly the legally binding ones. That includes the UN Charter, treaties and conventions,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international humanitarian law, and the rules and standards agreed to under the auspices of the World Trade Organization and numerous international standard-setting organizations.”

블링컨 장관은 7일 유엔 안보리가 ‘다자주의’를 주제로 개최한 화상회의 연설에서, 이런 약속에는 유엔헌장에 따른 조약과 협약, 안보리 결의, 국제 인도주의 법률, 그리고 세계무역기구(WTO)와 수많은 국제표준 제정기구들에 의해 합의된 규칙과 표준 등이 포함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 가지 분명히 하자면 미국은 다른 나라들을 억압하기 위해 이 같은 규칙에 따른 질서를 유지하려는 게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만들고 지키려고 하는 국제질서는 가장 치열한 경쟁자들의 성장을 가능하게 했고, 우리의 목표는 단순히 그 질서를 지키고 활성화하자는 것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같은 메시지는 미국 정부와 심각하게 대립하고 있는 중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됐지만, 블링컨 장관은 직접적으로 ‘중국’을 거론하지는 않았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국제질서를 강조하며 인권 문제에 대해서도 유엔 회원국들이 높은 경각심을 가질 것을 당부했습니다.

[녹취: 블링컨 장관] “Human rights and dignity must stay at the core of the international order. …Some argue that what governments do within their own borders is their own business, and that human rights are subjective values that vary from one society to another. But the Universal Declaration of Human Rights begins with the word “universal” because our nations agreed there are certain rights to which every person, everywhere, is entitled.”

인권과 존엄성이 여전히 국제질서의 핵심이어야 한다는 설명입니다.

블링컨 장관은 일각에선 각국 국경 안에서 일어나는 일은 그들 나라의 일일 뿐이며 인권이 각 사회마다 다른 주관적 가치를 갖는다는 주장을 편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세계인권선언은 ‘보편적’이라는 단어로 시작되며, 이는 모든 인간에겐 어느 곳에서나 특정 권리가 있다는 데 모든 나라들이 동의했기 때문이라고, 블링컨 장관은 강조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다자주의의 중요성을 역설하면서 “최근 몇 년간 미국의 일부 행동이 규칙에 근거한 질서를 손상시키고, 다른 나라들로부터 미국이 여전히 여기에 전념하고 있는지 의문을 품게 했다는 점을 알고 있다”며 자책하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녹취: 블링컨 장관] “I know that some of our actions in recent years have undermined the rules-based order and led others to question whether we are still committed to it. Rather than take our word for it, we ask the world to judge our commitment by our actions.”

다만 블링컨 장관은 말 대신 행동을 통해 전 세계가 미국을 평가해주길 바란다면서, 바이든 해리스 행정부가 이미 다자주의적 기관들에 다시 적극 참여하고 있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이 파리기후협정과 세계보건기구(WHO)에 재가입하고 유엔 인권이사회에 다시 가입하기로 한 사실을 사례로 제시했습니다.

또 이란과의 핵 합의인 ‘포괄적공동행동계획(JCPOA)’의 상호 준수로 되돌아가고, 핵 비확산체제를 강화하기 위해 외교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회의는 안보리 5월 순회의장국인 중국의 주도로 열렸으며,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의장 자격으로 회의를 이끌었습니다.

왕이 부장은 블링컨 장관의 연설이 끝난 뒤 발언에서 “다자주의는 모든 나라가 지속적인 평화와 발전을 이룰 수 있는 빠른 길”이라면서, “이를 위해 모든 나라, 특별히 주요 나라들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왕 부장은 “미국이 방향을 바꾸고 다자주의를 실현하기 위한 진정한 기여를 한다는 점에서 모든 나라들이 기뻐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평가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