켈리 크래프트 유엔주재 미국대사.
켈리 크래프트 유엔주재 미국대사.

북한의 불법 행위에 대한 대응은 모든 유엔 회원국의 참여가 중요하다고, 유엔주재 미국대사가 강조했습니다. 최근 43개국이 북한의 불법 정제유 수입을 지적하는 서한을 발송한 것은 유엔 체제에서 국가 간 공동 행동이 가능하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지다겸 기자가 보도합니다. 

켈리 크래프트 미국대사는 30일 북한의 불법 행위에 대응해 “매일 강력한 메시지를 북한에 보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크래프트 대사] “I think that every day we need to send a strong message to North Korea.”

크래프트 대사는 이날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메리디언 국제센터’가 주최한 행사에서, 최근 43개 유엔 회원국이 안보리에 북한의 정제유 불법 수입을 지적하는 공동 서한을 보낸 데 대한 입장을 묻는 VOA의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습니다. 

미국과 영국, 프랑스 등 43개국은 지난 24일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에 보낸 서한에서 북한이 ‘선박 간 환적’ 등으로 불법 수입한 정제유 양이 이미 연간 상한선을 초과했다고 지적한 바 있습니다. 

크래프트 대사는 이 서한이 “특히 북한에 대해 좀 더 관대할 수도 있는 나라들로부터의 압력”이 상존하는 유엔 체제에서 43개국의 서명을 받은 데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크래프트 대사] “It speaks volume to be able to have (43 signatures) within the UN system, especially the pressure from other countries that may be more lenient toward North Korea…” 

지난해 12월 동중국해 공해상에서 북한 선박 '남산8'호(오른쪽)와 국적 미상의 선박 사이에 불법 환적이 이뤄지는 것으로 의심되는 사진을 일본 정부가 공개했다. 사진 제공: 일본 방위성.

이런 공동 행동은 사람들에게 심각하게 받아들여질 뿐 아니라 유엔 회원국들이 북한 문제에 기울이고 있는 공동의 관심을 보여준다는 겁니다. 

크래프트 대사는 미국은 유엔 무대에서 제재 위반과 인권 유린 등 북한의 어떠한 불법 행동에 대해서도 이를 조명하고 해결하는 과정에서 국제 공조를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크래프트 대사] “We are going to be making certain that we engage every country because we are stronger when we are together. And I think that is really important to engage the other countries within the UN system.” 

유엔 회원국들은 함께 행동할 때 더 강해지며, 미국은 ‘모든 국가’가 공동 행동에 참여하게 하는 것을 확실히 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크래프트 대사는 유엔 체제 안에서 다른 나라들을 참여시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VOA뉴스 지다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