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A 뉴스] “풀브라이트 장학생 ‘탈북민’ 선발…미한 인적 교류”

2021.6.4 3:01 오전
삽입하기
방송 시작 시간
This program has ended and is being processed for playback.

미국의 세계적인 학술 교류 프로그램인 풀브라이트를 통해 올해까지 한국 내 탈북청년 13명이 석·박사 과정 장학생에 선발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탈북 청년들은 수만 달러의 장학금을 받아 미국 대학원에서 공부하며 미래 꿈을 펼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조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강양우)

미국의 국제 학술 교류 프로그램인 풀브라이트 프로그램에 올해 탈북민 3명이 석사 과정 장학생으로 선발돼 현재 미국에서 어학연수를 하며 9월 학기 입학을 준비 중이라고 한미교육위원단이 밝혔습니다. 

풀브라이트 프로그램의 미한 교류사업을 담당하는 한미교육위원단의 관계자는 지난 2017년 탈북민 석·박사 학위 과정을 신설한 뒤 풀브라이트 장학생으로 선발된 탈북 청년은 2018년 5명, 2019년 4명, 2020년 1명 등 모두 13명으로 늘었고 이 중 3명은 석사 학위를 받고 귀국했다고 전했습니다.  

풀브라이트 프로그램은 1946년 미국 정부의 기금으로 시작된 국제 교육 프로그램으로 지금까지 전 세계 160개국에서 40만 명 이상이 장학금 혜택을 받아 미국에서 다양한 과정을 공부했습니다.  

올해 75주년을 맞은 풀브라이트는 프로그램 수혜자들이 국제사회에 다양한 기여를 하고 있으며, 동문 가운데는 국가 정상이 39명, 노벨상 수상자는 60명이 배출됐다고 소개했습니다. 

미국은 지난 1950년 4월 한국과 이 프로그램에 관한 미국의 재정지원 협정을 체결했지만, 북한 정권의 침공에 따른 한국전쟁 발발로 연기됐다가 10여 년 뒤인 1961년 재개돼 한국인 11명이 장학금 수혜를 받아 미국에 처음 도착했습니다.  

한미교육위원단은 이후 한국의 비약적인 경제 발전으로 지금은 미국과 한국 정부가 재정 지원을 함께하며, 지금까지 7천 300여 명의 한국인과 미국인들이 혜택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정상회담 후 공동성명을 통해 미한 인적 교류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풀브라이트 프로그램을 강조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지난달 21일) 

“우리 미국과 한국의 국민은 긴 역사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양국 군인들은 함께 싸웠고, 과학자들도 함께 연구했으며, 학생들은 함께 생각을 공유하고 미래 공조를 위한 새로운 기회를 마련하고 있습니다.” 

국무부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풀브라이트 등을 통해 한국 내 탈북민과의 인적 교류를 꾸준히 확대하고 있으며, 2019년 기준으로 한국 내 탈북민 150명이 미한 인적교류 프로그램을 통해 미국에서 유학과 연수 등 다양한 체험을 했습니다.  

풀브라이트 프로그램은 대상에 따라 재정 지원이 다양하며 탈북민 학생들은 2년간 최대 7만 달러의 학비와 생활비, 왕복항공료, 건강보험 등을 제공받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뉴스 조상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