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HO 총회 18일 개최...중국 책임론 제기될 듯


스위스 제네바에 위치한 세계보건기구(WHO).

세계보건기구(WHO) 총회 개막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이번 총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문제에 대한 ‘중국 책임론’이 제기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번 총회는 18일과 19일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리며, 전 세계 194개 나라와 옵서버 국가 등이 참여해 WHO의 정책과 예산 등을 논의하게 됩니다.

홍콩 ‘사우스 차이나 모닝포스트’ 신문 등 일부 언론들은 이번 총회의 관심이 미국과 호주, 캐나다 등 서방 국가들이 중국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처에 대한 조사를 추진하는 데 집중될 것이라고 17일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 정부를 국제사법재판소에 회부하는 문제도 논의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등 서방 국가들은 중국 정부의 초기 대응과, 은폐 여부 등을 문제 삼아왔습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WHO가 중국 편향적이라고 여러 차례 지적한 바 있어, 이번 총회에서 이와 관련된 문제도 부각될 지 주목됩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월 WHO에 대한 미국의 지원금을 동결한 바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16일 자신의 트위터에 WHO 지원금을 이전 수준의 10% 정도로 복원하는 것을 포함한 여러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