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신규 실업수당 신청 소폭 증가  


미국 펜실베니아주 유니온타운의 타겟 마트에 채용 공고가 붙어있다.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신청자 수가 소폭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87만 건으로 집계됐다고 24일 발표했습니다. 이는 전주보다 4천 건 늘어난 수치입니다.전문가들 전망치는 84만 건이었습니다.

지난주 실업 수당 청구 건수는 지난 3월 말 약 680만 건과 비교해 크게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2007년과 2009년 사이 대불황 기간 66만 건보다 훨씬 많습니다.

미국 안에서는 5월 들어 경제활동이 재개되기는 했지만, 서비스 분야에 대한 수요가 여전히 침체에 빠진 상태라 계속 일자리가 사라졌습니다.

이런 경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으로 인한 영향을 덜 받은 것으로 알려졌던 금융과 기술 분야로도 확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제롬 파월 연준(FED) 의장은 23일 의회 청문회에 나와 의회와 연준이 경기회복을 위해 동시에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