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흑인 피격' 커노샤 방문...민주당 반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 최근 격렬한 시위가 발생한 위스콘신주 커노샤를 방문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어제(1일) '흑인 피격' 사건과 관련해 시위가 계속되고 있는 위스콘신주를 방문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위스콘신주 커노샤를 방문해 법 집행관들을 만나고 최근 사태로 인한 피해 상황 등을 점검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 경찰 관계자들과의 회의에서 사람들이 법과 질서를 보고 싶어 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사람들이 훌륭한 경찰을 보기를 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방문에 대해 반대 시위가 밤 늦도록 계속된 가운데 시위대는 "흑인 생명도 중요하다"고 외쳤습니다.

한편 미 민주당 의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피해자 가족과 만나지 않고 분열을 조장하고 있으며, 경찰 편을 들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민주당은 당의 대통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올해 대선에서 승리하면 유가족의 상처를 치유하는데 힘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흑인 남성 제이콥 블레이크 씨는 지난 8월, 위스콘신주 커노샤에서 백인 경찰의 총격으로 하반신이 마비되는 중상을 입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