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새 행정부 성공 바라...어떤 형태로든 돌아올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20일 워싱턴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송별행사를 마친 후 플로리다 마라라고 개인별장으로 가기 위해 마지막으로 대통령전용기 에어포스원에 올랐다.

오늘(20일) 퇴임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지지자들을 향해 “우리는 어떤 형태로든 돌아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워싱턴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자신의 참모들과 지지자들이 참석한 ‘송별행사’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새 행정부가 크게 성공하기를 바란다”면서도 “나는 지켜볼 것이고, 듣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퇴임 이후 계획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지만,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이 정치 복귀 의사를 암시한 것으로 해석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행사가 끝난 뒤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타고 퇴임 이후 머무를 플로리다주 마라라고 개인 별장으로 떠났습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 신문은 어제(19일)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주 자신의 측근들과 신당 창당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신당을 창당할 경우 ‘애국당(Patriot Party)’으로 부르길 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신당 창당을 얼마나 진지하게 고려하는지는 불분명하다며, 이런 시도는 공화당의 극렬한 반대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이날 발표한 고별 영상메시지에서 지지자들에게 “새 정부에 권력을 넘겨주지만, 우리가 시작한 운종은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며 “나는 힘든 전투, 가장 어려운 선택을 맡았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 연방 하원은 ‘의사당 난동 사태’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채택했으며, 상원은 다음주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 취임 직후 탄핵심판을 시작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