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상원, '아시아계 증오범죄 방지법' 초당적 통과


미국 민주당 상하원 의원들이 지난 19일 ‘아시아계 증오범죄 방지법’에 관한 기자회견을 했다.

미국 상원이 22일 ‘아시아계 증오범죄 방지법’을 압도적 지지로 통과시켰습니다.

이 법안은 이날 상원 표결에서 찬성 94표, 반대 1표로 채택됐습니다.

표결에서는 지난 1월 조 바이든 대통령의 당선 인증에 반대했던 공화당 조시 홀리 의원만 유일하게 반대표를 던졌습니다. 민주당 의원 2명과 공화당 의원 3명은 표결에 참여하지 않았습니다.

이 법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증오범죄 실태에 대한 조사를 가속할 수 있도록 법무부에 새로운 자리를 신설하고, 아시아계 증오범죄에 대한 지역 법 집행기관의 대응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또 주 정부가 증오범죄 신고를 위한 핫라인을 설치하고, 온라인을 통해 관련 범죄를 신고할 수 있는 체계를 확립하는 방안도 포함됐습니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대표는 “상원은 법안을 통과시킴으로써 어떤 집단에 대한 증오와 차별도 미국에서는 설 자리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며, 우리는 미국의 아시아계 공동체에 정부가 그들의 우려를 들었으며 보호하기 위해 대응할 것이라고 말한다”고 밝혔습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 법안을 오늘 하원에서 표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원 통과 이후 조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하면 법은 확정됩니다.

이 법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면에서 증가하고 있는 아시아계 미국인을 겨냥한 증오범죄에 대응하는 미 의회의 첫 입법 조치입니다.

경찰 당국 데이터를 토대로 한 캘리포니아주립대의 집계에 따르면 미국 주요 도시에서 아시아계 대상 증오범죄는 전년보다 약 150% 증가했습니다.

아시아계 증오 행위를 추적하기 위해 결성된 시민단체 ‘아시아·태평양 증오를 멈춰라(Stop AAPI Hate)’는 모두 3천 8백 건의 신고를 접수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