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송유관 테러는 범죄...러시아 책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미국의 최대 송유관 업체인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을 겨냥한 사이버 공격은 범죄 행위라고 조 바이든 대통령이 10일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부의 주요 부처들이 우리의 연료 공급에 미치는 영향 완화를 위해 신속하게 조치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만날 것"이라며 "러시아 정부가 이번 해킹에 개입했다는 증거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에 대한 랜섬웨어 공격이 러시아에 기반을 두고 있다는 증거가 있다"며 "러시아 정부가 이를 대처할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은 지난 7일 사이버 공격을 받아 운영을 중단했다고 밝혔습니다.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은 이날 성명에서 사이버 공격 사실을 인지하고 더 큰 피해를 막기 위해 시스템을 오프라인으로 전환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회사의 송유관은 미 텍사스주에서 동부 뉴저지까지 하루 250만 배럴의 휘발유와 디젤유, 항공유 등을 실어나르고 있습니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10일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을 향한 공격의 배후로 '다크사이드'를 공식 지목했습니다.

다크사이드는 해킹 범죄단체로 러시아와 동유럽에서 주로 활동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바이든 행정부는 이번 사태를 극도로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사이버 공격에 대응하기 위한 행정명령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한편 러시아 정부는 미 송유관에 대한 사이버 공격에 관여하지 않았다며 강력히 부인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