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상무장관 '반도체 대책 회의' 주재


21일 지나 레이몬도 미국 상무장관이 문재인 한국 대통령 방미 기간 중 상무부에서 열린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회의에 참석했다.

지나 레이몬도 상무장관이 20일 관련 업계 대표들과 함께 반도체칩 품귀 사태 대책을 논의하는 회의를 개최했습니다.

이날 회의에는 포드와 제너럴모터스(GM) 등 미국 자동차 기업들, 주요 반도체생산 업체인 한국의 삼성전자, 타이완의 TSMC, 인텔, 또 구글, 아마존 등 기술기업 대표들이 참석했습니다.

레이몬도 장관은 이날 화상으로 진행된 회의에서 반도체는 경제와 안보에 매우 특별한 역할을 맡고 있다면서 반도체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 내 공급망을 강화하는 게 바이든 행정부의 최우선 과제라고 밝혔습니다.

또 반도체 부족 현상이 산업계 전반에 미치는 영향,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장·단기 해결책과 정부의 역할을 찾고자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레이몬도 장관은 또 “현재 반도체 공급망은 투명성이 부족하다”며 투명성과 정보공유를강화하기 위해 정부가 해야 할 역할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12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함께 ‘반도체 서밋’을 주최하며 반도체 공급 부족 문제를 논의한 바 있습니다.

당시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과 세계 다른 나라는 미국을 기다려주지 않으며, 미국이 기다려야 할 이유도 없다”면서 반도체를 다른 나라에 의존하는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자체 공급망을 구축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3월 말 약 2조 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계획을 발표하며 이 중 500억 달러를 반도체 분야에 투입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삼성전자는 문재인 한국 대통령 방문 기간 미국에서 170억 달러 규모의 반도체 위탁생산 공장을 설립하는 투자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