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종차별 항의 시위... 포틀랜드, 시애틀, 오스틴에서 이어져


25일 시애틀 '칼 앤더슨 공원'에서 시위대가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미국 여러 도시에서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시위가 계속 열리고 있습니다.

지난 5월 말 경찰의 체포 과정에서 흑인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한 이래 오리건주 포틀랜드에서 시위가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트럼프 정부가 포틀랜드에 공권력을 투입하자 시위대의 항의가 더 거세졌습니다.

25일 시애틀에서 경찰이 최루탄과 섬광탄을 이용해 시위대 45명을 체포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경찰 20명도 다쳤습니다.

25일 밤 텍사스주 오스틴에서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고 외치는 시위대를 향해 누군가가 총을 발사해 한 명이 숨졌습니다.

켄터키주 루이빌에서는 무장한 시위대가 경찰의 총격에 희생된 브레오나 테일러 사건에 항의했습니다. 테일러는 한밤중에 갑자기 집에 들이닥친 경찰에게 총을 맞고 숨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