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내슈빌 차량폭발 용의자 현장서 자폭…"단독 범행"


지난 27일 미국 테네시주 내슈빌에서 존 드레이크 내슈빌 경찰서장이 크리스마스 아침에 발생한 차량폭발 사건에 대해 기자회견을 했다.

지난 25일 미국 테네시주 내슈빌에서 발생한 차량 폭발 사건의 용의자가 현장에서 자폭했으며 단독 범행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지 수사 당국은 어제(27일) 기자회견에서 내슈빌에 거주하는 63세의 앤서니 퀸 워너 씨를 용의자로 지목하고 그가 현장에서 자폭했다고 밝혔습니다.

수사 당국은 전날 폭파 현장에서 18km 정도 떨어진 그의 자택 등을 수사한 결과 현장에서 발견된 유해와 그의 DNA가 일치했고, 그가 등록한 차량 번호가 범행에 이용된 캠핑용 차량과 일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미 연방수사국(FBI)는 범행동기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면서, 다만 다른 사람이 이번 폭발에 연루됐다는 증거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용의자가 내슈빌 시내를 범행 장소로 택한 이유도 아직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내슈빌에서는 지난 25일 오전 6시 30분경 시내 한복판에 주차돼 있던 캠핑용 차량이 폭발해 3명이 부상하고 40여 채의 주변 건물이 파손됐습니다.

워너 씨는 전기, 경보 장치 관련한 경험이 있고 정보통신 관련 회사에서도 일한 것으로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