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그리스-터키 갈등 속 미 해군함 크레타 섬 도착


'떠다니는 해군 기지'로 불리는 미 해군의 '허셜 우디 월리엄스(USS Hershel Woody Williams)' 함.

미 해군 군함 '허셜 우디 윌리엄스'(USS Hershel Woody Williams)함이 21일 그리스 크레타 섬에 도착했습니다.

허셜 우디 윌리엄스 함의 이번 이동은 해저 유전을 둘러싸고 그리스와 터키 사이에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이뤄졌습니다.

최근 터키가 그리스와의 분쟁 지역에 탐사 활동을 펼치던 선박 보호를 위해 터키 호위함을 보냈고, 그리스도 전함을 출동시키면서 양국이 대치했습니다.

터키와 그리스는 이 지역의 해저 유전 탐사 시추 문제를 놓고 수십 년째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카일 레인즈 미 6함대 사령관은 VOA에 "우리는 이번 대치 상황에 간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레인즈 사령관은 미 군함이 크레타에 원래 도착할 예정이었다면서도 양국 상황이 악화하면 상부의 결정에 따라 개입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윌리엄스 함은 "매우 유연하고, 국가적 임무 지원을 위해 광범위한 군사 작전 전반에 걸쳐 사용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군사 전문가들은 윌리엄스 함을 부유 기지로 평가하고 있으며, 미 해군이 군사 작전을 위한 빠른 수송과 지원 센터로 사용하고 있는 최신 대형 선박 중 두 번째 규모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