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대통령, 12월 '민주주의 정상회의' 개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대통령이 오는 12월 화상으로 열리는 '민주주의를 위한 정상회의'(Summit for Democracy)를 주재합니다.

백악관은 어제(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회의에 세계 민주주의 국가 정상들과 시민단체, 민간 부문 대표 등이 참석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회의는 12월 9일부터 이틀간 화상으로 진행되며 권위주의 대응과 부패 척결, 인권 증진 등 3개 주제가 다뤄질 것이라고 백악관은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이번 회의를 통해 세계 지도자들이 서로와 시민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국제 협력을 추진하며, 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토대를 강화하기 위해 민주주의가 직면한 과제에 대해 솔직하게 얘기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백악관은 또 바이든 대통령은 그동안 민주주의가 국민의 삶을 개선하고 세계가 직면한 가장 큰 문제를 해결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 시대의 도전이라고 말해왔다며 이번 회의가 갖는 중요성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백악관은 어떤 나라들이 정상회의에 참가하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