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세계 언론자유의 날…바이든 "독재자들 언론자유 공격, 민주주의 위협"


3일 세계 언론 자유의 날을 맞아 파키스탄 하이데라바드에서 희생된 언론인들을 추모하는 집회가 열렸다.

매년 5월 3일은 유엔이 지정한 세계 언론자유의 날 입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독재자들이 언론자유를 공격하고 있다며, 이는 전 세계 민주주의에 대한 위협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1993년 12월 20일 유엔은 유네스코의 권고로 5월 3일을 ‘세계 언론자유의 날’로 선포했습니다.

이후 매년 이맘때쯤 전 세계 곳곳에서는 언론자유의 의미를 되새기는 다양한 행사들이 개최되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3일 성명을 통해 “언론인들은 진실을 밝히고 권력남용을 감시하며 권력자들에게 투명성을 요구한다”며 “이들은 민주주의 기능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독재자들은 자유언론을 훼손하고 진실을 조작하거나 허위정보를 퍼뜨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런 공격은 바로 전 세계 민주주의에 대한 위협이다”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자유롭고 독립적이며 다양한 전 세계 미디어를 보호하고 증진할 것을 다시 한 번 약속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도 전날 성명을 통해 언론자유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특히“미국은 온라인 표현의 자유를 막고 독립적인 언론인들의 대중 봉사 능력을 제한하기 위해 정부가 부과하는 부분적 혹은 전체적 인터넷 차단을 규탄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3일 세계 언론자유의 날 기념 영상 성명을 통해 “모든 국가들이 자유롭고 독립적이며 다양한 미디어를 지원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것을 하길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구테흐스 사무총장] “I urge all governments…”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그러면서 “자유롭고 독립적인 언론은 잘못된 정보와 허위정보를 방지하는 데 가장 큰 협력자”라고 강조했습니다.

안토니오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
안토니오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

세계 언론자유의 날의 근간은 언론자유와 독립성을 보장하는 ‘빈트후크 선언’입니다.

30년 전인 1991년 아프리카 언론인들은 나미비아 수도 빈트후크에서 열린 유네스코 회의에 모여 언론의 자유와 다원주의, 독립성을 보장하기 위한 ‘언론자유 원칙에 관한 빈트후크 선언’을 발표했습니다.

이들은 이 선언을 통해 국가는 언론인을 보호하고 시민들이 표현의 자유를 행사할 수 있는 기회를 적극적으로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국가는 언론을 통제하지 말아야 하며, 언론에 대한 독점권을 국가가 가져선 안 된다는 내용 등이 선언에 담겼습니다.

‘빈트후크 선언’ 30년이 지난 지금, 일부 국가들에서는 여전히 언론자유가 보장되지 않고 정부가 언론인들의 활동을 탄압하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국제언론단체 언론인보호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는 전 세계적으로 언론인들이 전례 없는 규모로 수감된 해로 기록됐습니다.

특히 북한 내 언론자유는 계속 세계 최하위 수준에 머물고 있습니다.

매년 국가별로 언론자유도를 매기는 국제 언론감시단체인 ‘국경없는 기자회’가 지난달 발표한 ‘2020년 세계 언론자유 지수’에 따르면 북한은 평가 대상 180개국 가운데 아프리카 국가 에리트레아 다음으로 최하위인 179위를 기록했습니다.

지난해 8월 북한 평양역 입구에서 역무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을 위해 승객들의 체온을 재고 있다.
지난해 8월 북한 평양역 입구에서 역무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을 위해 승객들의 체온을 재고 있다.

이 단체는 북한을 ‘완전한 정보 통제국’으로 꼽으면서,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그런 실태가 잘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이 자국 내 코로나 감염 확진 사례가 단 한 건도 없다고 주장하면서도 국제사회에 도움을 호소하는 것은 정보에 대한 북한 정부의 투명성 결여를 보여준다는 겁니다.

미 국무부도 매년 발표하는 북한인권 보고서를 통해 북한 정부가 출판과 방송.온라인 매체 등을 철저히 통제함으로써 일반 주민들에 대한 정보를 차단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잘리나 포터 국무부 수석부대변인은 최근 이와 관련해 “우리는 북한으로의 자유로운 정보 유입을 위한 캠페인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포터 수석부대변인] “We continue to…”

이런 가운데, 유네스코는 올해 세계 언론자유의 날 주제를 ‘공공재로서의 정보’로 선정했습니다.

정보는 모든 사람들이 비용을 지불하지 않고도 이용할 수 있는 공공재로서 사회 전체의 이익과 직간접적으로 연관된다는 겁니다.

유엔은 특히 공공재로서의 정보라는 올해 주제는 “보건과 인권, 민주주의와 지속가능한 발전에 영향을 미치는 커뮤니케이션 시스템의 변화를 인정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