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푸틴과 긍정적 회담, 핵심 이익 침해시 대응"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이사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마친 후 기자회견을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6일 블라미디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긍정적"인 회담을 가졌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에서 푸틴 대통령과의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다양한 사안들을 논의했지만, 우리가 이견을 갖는 부분에서 험악한 분위기가 조성되거나 어떠한 강경 조치들이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이러한 이야기들을 과장되지 않고 솔직히 나누었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나는 (회담에서) 하러 온 것을 했다”면서 "첫번째로 양국이 상호 이익 증진과 전 세계적 이득을 위해 할 수 있는 실용적 노력의 영역을 확인하는 것, 두번째로 미국은 우리와 동맹의 핵심 이익을 침해할 경우 대응할 것이라는 걸 직접, 직접 전달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세번째는 미국의 우선순위와 가치를 제시하는 것”이라면서 “그는 내게서 (이런 얘기를) 직접 들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이 미국과 냉전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고 본다면서 신냉전이 미국과 러시아를 비롯해 누구의 이익에도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양측의 이견에도 불구하고 이번 정상회담이 상당히 건설적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자국으로 돌아온 양국 대사들을 다시 돌려보내기로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번 미-러 정상회담이 예상보다 빨리 끝났지만 부정적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푸틴 대통령은 말했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