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독일 정상회담..."중국의 반민주적 행위 함께 맞설 것"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15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회담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어제(15일)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워싱턴 선언'에 합의했습니다.

워싱턴 선언은 “민주적 원칙과 가치, 제도에 대한 공동의 약속이 양국 관계의 근본이며 열린 세상 수호를 위해 함께 헌신한다”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 선언은 양국의 핵심인 민주적 원칙에 대한 확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양국 정상은 특히 중국의 반민주적 행위에 함께 맞선다는 원칙을 재확인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중국이나 다른 나라가 자유롭고 개방적인 사회를 약화시키려 할 때 민주적 원칙과 보편적 권리를 수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메르켈 총리는 "중국과의 관계 등 대외정책의 우선순위를 논의했다"며 "우리는 자유롭고 민주적 사회를 지지하는 나라들"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경제 분야와 기후 보호, 군사 분야, 안보 등 중국과의 협력과 경쟁의 많은 측면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메르켈 총리는 덧붙였습니다.

한편, 이날 메르켈 총리의 방미는 지난 16년 임기 중 마지막 미국 방문이었습니다.

메르켈 총리는 임기 중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부터 바이든 대통령까지 총 4명의 미국 대통령과 만났고 이 기간 백악관을 10번 이상 방문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