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카불 테러 희생 미군 13명 유해 귀환...바이든 직접 맞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부와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마크 밀리 합참의장 등이 29일 델라웨어주 도버 공군기지에서 최근 카불 공항테러로 희생된 미군들의 귀환을 맞았다.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공항 폭탄 테러로 전사한 미군 13명이 귀환한 가운데 조 바이든 대통령이 직접 나가 맞이했습니다.

29일 바이든 대통령과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과 다른 고위 인사들은 미 델라웨어주 도버 공군기지에서 유해가 옮겨지는 과정을 직접 지켜봤습니다.

미군 희생자가 들어 있는 관은 C-17 수송기에서 옮겨졌으며 바이든 대통령은 오른손에 가슴을 올려 눈을 감은 채 경의를 표했습니다.

마크 밀리 합참의장 등 군 장성도 거수 경례로 전사자들에 대한 예를 표했습니다.

앞서 26일 미군 13명과 아프간인 수십 명이 카불 공항 인근에서 이슬람국가(IS) 계열의 호라산(IS-K)의 자살 폭탄 테러로 사망했습니다.

당시 미군은 오는 31일 완전 철군 시한을 앞두고 미군과 아프간인 수천 명을 대피시키기 위해 작전을 펼치고 있었습니다.

희생자 13명의 연령은 20~31세로 이 중 다섯 명이 20세라고 미 국방부가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IS-K 지도자들을 공습으로 사살했다고 발표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한편 미국은 지난달 말부터 10만 명 이상의 미국인과 동맹국들을 아프간에서 대피키셨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군이 완전 철수를 준비함에 따라 또 다른 테러 공격이 가해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