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민주·공화 의원들과 '인프라 예산' 논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늘(24일) 백악관에서 민주당과 공화당 상원의원들과 기반시설 건설을 위한 ‘인프라 예산’ 문제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민주당과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약 1조 달러에 달하는 초대형 인프라 투자 예산 규모에 큰 틀에서 합의했습니다.

예산은 미국 전역의 도로와 전력망을 정비하고, 광대역 인터넷 망을 구축하는 등의 사업에 사용될 예정입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어제(23일) “백악관 고위 관계자가 양당 상원의원들과 인프라 예산과 관련해 두 차례 생산적 회의를 진행했다”며 “잠정합의를 위한 진전을 이뤘고, 바이든 대통령이 이들을 초청해 대화를 나눌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민주당과 공화당 상원의원 21명은 그동안 예산안의 규모와 우선순위, 재원 조달 방안 등을 논의해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2조 3천억 달러 상당의 예산안을 제안했지만 이후 공화당의 지지를 얻기 위해 1조 7천억 달러 규모로 축소했습니다.

현재 최대 관건은 재원 조달 방법으로, 바이든 대통령은 법인세 인상을 제안했지만 공화당은 이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