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한파 강타한 텍사스에 ‘중대 재난’ 선포


기록적인 한파로 대규모 정전 사태가 계속되고 있는 미국 텍사즈 갤버스턴에서 대피소로 향하는 차량이 줄지어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최근 이례적 한파로 대규모 정전 사태 등이 발생한 텍사스주에 ‘중대 재난’ 지역을 선포했습니다.

백악관은 20일 바이든 대통령이 텍사스주에 대해 중대 재난 선포를 승인했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텍사스 254개 카운티 중 77개 지역에 연방정부의 추가 자금 지원이 이뤄지고, 주민들에게 임시 주택 지원과 주택 수리를 위한 보조금 지원이 가능해집니다.

백악관은 추후 주지사 요청과 추가 피해 검토 결과 등에 따라 중대 재난 선포 지역을 확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루이지애나, 오클라호마 등 최근 한파 피해를 본 남부 일부 주에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30년 만에 기록적인 한파가 몰아친 텍사스주에서는 수백만 주택에 전력과 수도 공급이 중단됐습니다.

일부 주민들은 한파로 전력 수요가 급증하면서 수만 달러에 달하는 전기요금 고지서를 받았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20일 성명을 내고 “심각한 한파와 전력 급증으로 인한 전력비 폭등으로부터 텍사스 주민을 보호할 책임이 있다”며 주 당국 등과 함께 문제 해결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겨울 한파로 인해 미 전역에서는 최소 70여 명이 사망했습니다. 특히 텍사스와 테네시 등 그동안 비교적 한파 피해에서 벗어나 있었던 남부 지역이 패해가 집중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