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히로시마 원폭 76주년...스가 총리 "핵무기금지조약 참여 계획 없어"


6일 일본 히로시마 주민들이 원폭 76주년을 맞아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종이등을 모토야스강에 띄웠다.

미국이 2차 세계대전 중 일본 히로시마에 원자폭탄을 투하한 지 오늘(6일)로 76주년을 맞았습니다.

마쓰이 가즈미 일본 히로시마 시장은 이날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에서 열린 원폭 전몰자 위령식·평화기념식에서 세계 지도자들에게 핵무기 폐기를 약속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마쓰이 시장은 "전쟁에서 이기기 위해 개발된 핵무기는 전멸의 위협"이라며 "모든 나라가 협력하면 분명 이를 끝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기념식에 참석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핵무기금지조약에 대한 언급없이 핵확산금지조약(NPT) 강화를 통해 핵 보유국과 비보유국을 연결하는 현실적인 접근방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핵무기금지조약은 미국 등 핵보유국뿐 아니라 비보유국으로부터도 지지를 얻지 못하고 있다며, 핵 군축을 촉진할 수 있는 현실적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 더 적합하다고 말했습니다.

기념식 이후 스가 총리는 핵무기금지조약에 참여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1945년 8월 6일 역사상 처음으로 원자폭탄을 히로시마에 투하했으며 이로 인해 14만 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이후 3일 뒤 미국은 또다른 원자폭탄을 나가사키에 투하했는데 이로 인해 7만 명이 추가로 숨졌습니다.

일본은 두 발의 원자폭탄 공격을 받은 뒤 8월 15일 전격 항복했습니다.

AP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