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대선개입·해킹' 러시아 제재…관리 추방 예정"


미국 워싱턴의 백악관.

조 바이든 미국 정부가 러시아의 대선 개입 의혹 등과 관련해 추가 제재를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뉴욕타임스’ 신문 등 미 언론은 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바이든 정부가 러시아의 2020년 대선 개입과 미 공공기관에 대한 ‘솔라윈즈 해킹’에 대응해 이르면 오늘(15) 대규모 제재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제재는 러시아 정보당국과 정부 관계자, 관계기관 등 30여 곳을 겨냥하고 있습니다. 또 미국에 파견된 러시아 관리 10여 명을 추방하는 조치도 포함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미국 은행 등을 대상으로 한 러시아 국채 거래 금지도 확대할 것이라고 언론은 전했습니다.

이번 제재는 대통령 행정명령으로 발표되며, 미국 정부는 러시아 대응 조치와 관련해 유럽연합(EU)과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CNN’ 방송은 백악관이 국무부가 처음 제안한 옵션보다 제재 조치를 더욱 확대할 것을 요구해 당초 예상보다 발표가 늦어졌다고 당국자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백악관은 지난 13일 미-러 정상 간 통화 소식을 전하며 바이든 대통령이 “사이버 침입과 선거 개입과 같은 러시아의 행동에 대응해 국가이익을 방어하기 위해 확고하게 행동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지시 아래 러시아가 2020년 대통령 선거에 개입했다는 미 정보당국의 보고서를 공개한 뒤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