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백악관 "사우디 인권 개선 기대"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5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사우디아라비아가 인권 상황을 개선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미 백악관이 5일 밝혔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은 사우디가 정치범 석방 등 인권 개선에 나설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여성 인권 옹호자들을 비롯한 정치범들을 사우디 교도소에서 석방하는 것도 포함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바이든) 행정부는 사우디와 미국의 이중국적자 두 명의 석방에 대해 고무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우디는 최근 인권 문제로 엠네스티 등 인권기구로부터 국제적 비난을 받아왔습니다. 특히 중범죄를 저지른 피고인에 대한 사형 선고와 채찍과 회초리로 고통을 주는 반인권적 처벌 방식도 이뤄지고 있습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4일 국무부 연설에서 예멘에서 사우디아라비아가 이끄는 국제연합군을 지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예멘 내전이 “인도적, 전략적 재앙을 초래했다”며 휴전과 인도주의적 지원 제공, 평화협상 재개를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